인천국제공항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비책으로 언제 어디서나 행정업무 시스템에 접속해 비대면으로 업무 처리를 할 수 있는 스마트워크 환경 구축 사업을 진행해왔다. 그리고 지난 4월에는 일부 단말기에 보안을 강화해 사무실 밖에서도 무선으로 업무를 할 수 있는 원격접속 환경을 시범 운영했다.

원격접속 단말기에는 국정원 보안지침에 따라 선행인증이 가능한 개방형 운영체계(OS)를 도입해 보안을 강화했다.

티맥스오에스는 인천국제공항이 이번 시범 운영의 원격접속 단말 OS로 ‘티맥스(Tmax) 구름’을 선택했다고 16일 밝혔다.

티맥스 구름은 국가보안기술연구소의 보안 프레임워크를 탑재해 가상사설망(VPN) 선행 인증 지원 등 정부의 보안 지침을 준수한다. 티맥스 구름은 신뢰 부팅·실행파일 보호·운영체제 보호·브라우저 보호 등 강력한 보안 기능으로 사내 및 재택근무 환경에서 보안이 보장된 스마트워크 환경을 실현할 수 있다.

이에 더해 단말기 중앙 관리 및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한 중앙관리서버 솔루션 ‘GPMS(Gooroom Platform Management Server)’를 함께 제공해 효율적인 단말 보안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아울러 티맥스 구름의 풀디스크 암호화 기능은 도난이나 분실에 의한 사고가 일어나더라도 모든 데이터를 암호화하기 때문에 자료 유출의 위험요소를 차단할 수 있다. 인천국제공항은 주요한 국가보안시설인 만큼 랜섬웨어와 같은 악성코드 유입 차단 등을 위해 국가보안 요구사항을 준수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관계자는 “스마트워크를 구현하기 위해 유선으로 인한 불편함은 해소하면서 보안성은 더욱 높여갈 것”이라며, “무선 업무 전환 가능성을 시범운영을 통해 검증했다”고 밝혔다.

허희도 티맥스오에스 대표는 “인천국제공항의 무선 업무 환경 보안 강화에 이바지할 수 있어 뜻깊다”며 “앞으로도 개방형 OS를 필두로 보안이 확보된 IT 환경의 확산을 위해 다양한 정부 부처 및 공공기관 레퍼런스 창출을 이루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