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반도체 IP(Intellectual Property) 제공업체 암(Arm)이 2021년 회계연도(2021년 4월~2022년 3월) 실적을 13일 발표했다. 세계적으로 반도체 수요가 증가한 데다가 ARM 아키텍처 기반의 프로세서 성능이 높아지면서 회사 실적에도 파란 불이 켜졌다.

Arm은 실적발표를 통해 2021년 총 매출 27억달러(약 3조4765억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35% 증가한 수치다. 반도체 IP를 판매해 얻은 로열티 수익은 15억4000만달러(약 2조원)로 전년보다 20% 증가했고, 기타 라이선스 비용인 비로열티 수익은 11억3000만달러(약 1조450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61% 늘었다.

Arm에 따르면, 로열티 부문은 5G 스마트폰과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등 자동차 관련 수요가 증가했고, 32비트 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Microcontroller Unit, MCU) 수급난으로 가격이 상승하면서 실적도 오를 수 있었다.

비로열티 부문의 경우, 회사는 Arm 아키텍처 접근성을 높인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하면서 수익 성장을 꾀할 수 있었다. 대표적으로 Arm은 IP 라이선스를 구입하지 않고도 액세스 비용만 지불 후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 ‘플렉시블 액세스(Flexible Access)’를 도입했다. 이를 통해 더 많은 고객사를 유치하고, 생태계를 넓힐 수 있었다는 것이 Arm 측의 설명이다.

Arm 은 “현재까지 출하된 Arm 기반 칩은 2250억개 이상이며, 이를 통해 컴퓨팅 스펙트럼을 넓히고 업계에 대한 독보적인 이해력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Arm은 점차 에코시스템을 넓혀 컴퓨팅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르네 하스(Rene Haas) Arm CEO는 “Arm의 우선순위는 엔지니어링 기술에 더 많은 투자를 해서 파트너사의 필요를 충족하는 것”이라며 “Arm은 에코시스템을 확장해 컴퓨팅의 미래를 재정의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