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부티크와 네이버 크림의 에센셜 정가품 공방이 크림의 승리로 끝났다. 그러나 석연찮은 여지는 남아있다.

크림은 브랜드 ‘피어오브갓’에 문제가 되는 ‘에센셜 3D 실리콘 아플리케 박시 티셔츠’를 문의한 결과 가품 판정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출처: 크림

이번 가품 판정은 피어오브갓 본사 생산총괄  부사장 제프 라자로(Jeff Lazaro)가 검토했다. 제프 라자로는 이번 검토 때 문제 상품을 가품으로 판정한 이유로 라벨 봉제 방식, 원단 색상, 로고, 브랜드택 로고, 종이 및 실 재질이 다르다는 점을 꼽았다.

출처: 크림

또한 크림은 모든 상품에 대해 수백만 건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철저한 검수를 진행한다며 브랜드 제조사와의 협력을 강화하는 등 검수 프로세스를 다져가고 있다고 밝혔다. 

 크림의 발표 이후 무신사는 자사 홈페이지에 “보상 정책에 따라 무신사 부티크에서 ‘Essentials 3D 실리콘 아플리케 박시 티셔츠’를 구매한 고객분들께 착용 여부와 상관없이 상품 판매 금액의 200%를 보상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또한 고객 보호를 위해 에센셜 제품 판매를 전면 중지한다고 공지했다. 


이번 공지에서 무신사는 자사가 의뢰한 제품도 전부 가품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가품 판정을 받은 제품은 무신사 부티크 판매제품 뿐 아니라 타 리셀플랫폼에서 검수를 통과한 제품, 피어오브갓 공식 유통사 센스(SSENSE) 제품이다. 무신사에 따르면 피어오브갓은 스스로가 제품을 공급한 공식 유통사에서 판매한 정품도 잘못 판별한 셈이다. 무신사 관계자는 “고객 불편을 끼친 것이 핵심이기에 판매를 중단하고 고객 보상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논란은 지난 1월 한 고객이 무신사 부티크에서 판매한 제품을 크림에 재판매하며 시작됐다. 이 때 크림이 무신사 부티크에 판매한 에센셜 티셔츠를 가품이라고 판정했으나 무신사가 “정가품 판별은 브랜드의 고유한 권리”라고 반박하며 논란에 불이 붙었다. 

관련기사: 무신사와 크림은 왜 가품 논쟁을 끝내지 못할까?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