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Gartner)가 전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사용자 비용 규모 전망치를 발표했다. 20일 가트너에 따르면, 올해 최종사용자들이 지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비용 규모가 2021년의 4109억달러에서 20.4% 증가한 4947억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오는 2023년에는 그 규모가 6000억달러에 달할 것이란 예측도 나왔다.

올해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의 최종사용자 지출 규모는 전년대비 22.9% 성장한 47억9000만달러(약 5조9133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서비스형인프라(IaaS)는 2022년에 30.6%로 가장 높은 최종사용자 지출 규모 증가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뒤를 이어 서비스형데스크톱(DaaS)과 서비스형 플랫폼(PaaS)이 높은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DaaS 관련 지출 규모는 전년대비 26.6% 커진 26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관측됐다. 새롭게 현실화된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은 회사 내 데스크톱을 비롯해 다른 물리적인 기존 클라이언트 컴퓨팅 솔루션으로 인력을 지원하는 것에서 벗어나 DaaS로의 전환을 견인하고 있다. PaaS 지출의 경우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 기능에 대한 수요에 힘입어 26.1% 성장한 1096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

시드 내그(Sid Nag) 가트너 리서치 부사장은 “클라우드는 오늘날의 디지털 조직을 이끄는 원동력이다”라며, “최고정보책임자(CIO)들은 클라우드 서비스 조달이 비이성적으로 범람하는 시대를 넘어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원하는 특정 비즈니스 및 기술 성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퍼블릭 클라우드 공급업체를 신중하게 선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그 부사장은 “컨테이너화, 서비스형 데이터베이스 플랫폼(dbPaaS), 인공지능과 머신러닝같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능에는 IaaS 또는 서비스형 네트워크와 같은 범용 컴퓨팅보다 더 풍부한 기능이 포함돼 있다”며, “결과적으로 이들은 대체로 가격이 더 높기 때문에 지출을 증가시켰다”고 전했다.

SaaS는 2022년 최종사용자 지출이 1766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최대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이다. 가트너는 기업이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와 같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SaaS 시장에 진입하고, 보다 효율적인 데브옵스(DevOps) 프로세스를 위해 더 큰 규모의 단일한(monolithic) 애플리케이션을 구성가능한 부분(composable part)으로 계속 쪼개 이 영역 내에서 꾸준한 속도를 유지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하이퍼스케일 엣지 컴퓨팅과 시큐어 액세스 서비스 엣지(SASE)와 같은 새롭게 부상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은 관련 시장을 혼란에 빠뜨리고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를 형성해 퍼블릭 클라우드 제공업체의 추가 수익원을 창출하고 있다.

내그 부사장은 “핵심 클라우드 서비스가 성숙해짐에 따라 차별화의 초점이 점차 디지털 비즈니스와 기업의 운영을 직접 중단시킬 수 있는 기능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는 매우 필수적인 요소가 되었으므로 공급자는 이제 지속 가능성 및 데이터 주권과 같은 사회적, 정치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클라우드를 최종 상태(end state)가 아닌 조력자(enabler)로 간주하는 IT 리더들이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가장 큰 성공을 거둘 것”이라며, “클라우드를 다른 신흥 기술과 결합하는 조직은 훨씬 더 나은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