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표 디지털 손해보험사인 카카오페이보험준비법인이 금융 당국으로부터 설립 본허가를 획득하며, 본격적으로 보험업에 진출한다.

카카오페이보험준비법인은 13일 금융위원회로부터 보험업 진출을 위한 본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보험준비법인은 카카오페이의 보험 사업 진출을 위해 지난해 9월 설립된 자회사다.

카카오페이보험준비법인은 이사회 등을 거쳐 사명을 확정하고 하반기에 정식 출범할 예정이다.

이번 본허가 획득으로 카카오페이보험준비법인은 보험 사업 전반에 걸친 변화와 혁신을 만드는데 속도를 낼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회사는 하반기부터 일상생활 밀착형 보험을 먼저 선보일 계획이다.

카카오페이보험준비법인을 이끌어 온 최세훈 대표는 “금융위원회에서 카카오페이의 보험업 진출이 승인된 만큼 빠르게 변화하는 생활 환경에 맞춘 다양한 혁신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보험의 문턱을 낮추고 사랑받는 금융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는 “카카오페이가 금융에 대한 인식을 바꿔온 것처럼 새로운 디지털 손보사는 보험에 대한 인식을 다시 만들것”이라며, “기존 편견을 뛰어넘는 보험을 통해 금융 소비자 편익 증대 및 관련 산업 전반의 변화를 이끌어 내는 데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