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키(대표이사 조태영)는 삼성서울병원(원장 박승우)에 실시간 이동자산 위치관리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서울병원은 실시간 위치추적(RTLS)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기반으로 한 에어키의 지능형 공간(Smart Space) 솔루션을 도입, 체계적인 의료기기 관리가 가능해지게 됐다. 이로 인해 의료진의 업무 효율성을 크게 높이고 환자들에게 향상된 의료 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간호사들의 업무 인수인계시 건물, 병동, 층별 자산 현황을 쉽고 빠르게 종합적으로 조회할 수 있어 기기 관리 시간이 현격하게 줄고 환자들 간호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에어키측은 설명했다.

에어키는 삼성서울병원에 위치추적 엔진, 최적화된 대시보드, 700여개의 태그 등이 포함된 통합 솔루션을 공급했다. 그 결과, 병원 내 주요 지역의 의료 장비 위치 정보에서 99퍼센트 이상의 정확도를 기록했다.

약물자동주입기 인퓨전 펌프(infusion pump), 산소포화도측정기 펄스 옥시미터(Pulse Oximeter), 방광잔뇨측정기 블래더 스캔(Bladder Scan), 초음파 진단기 울트라사운드(UltraSound) 등의 병동 내 이동형 자산에 태그를 부착하면, 의료진들은 병원의 기존 무선 와이파이(Wi-Fi)망을 활용해 위치 및 사용 현황, 대여 반납 여부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또한 휴대용 심전도 측정기, 이동형 컴퓨터 영상 정밀 주사, 환자 모니터, 심전도기, 무릎관절운동치료기기, 심부정맥혈전증검사기, 호흡기치료기, 환자감시장치, 심장충격기 디피블리에이터 등 다른 의료기기에도 추후 확대 적용 가능하다.

대시보드를 통해 삼성서울병원 내 의료장비의 위치 및 사용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출처: 에어키>

조태영 에어키 사장은 “첨단지능형 병원 구현에 앞장서고 있는 삼성서울병원에 맞는 효율적 업무 환경과 서비스를 지원하게 돼 기쁘다”며, “에어키는 RTLS 분야에서의 전문성과 차별성을 인정받아, 앞으로 의료는 물론, 제조, 물류, 안전 보안, 스포츠, 스마트 오피스 분야 등 다양한 산업 분야로 공급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에어키는 서울아산병원, 한림대의료원에 RTLS 솔루션을 공급한 바 있다.
에어키는 유무선 통합 네트워킹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2002년 설립됐다. 설립 초기 국내 무선랜 솔루션 전문업체로 자리매김했으며, 지난 20년간 유무선 네트워크 설계, 구축, 통합, 유지보수 서비스와 데이터센터, 보안, 클라우드 솔루션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해 제품과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