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배달시대다. 소비자는 물품을 온라인에서 주문하고 하루이틀 이내에 집으로 받아보는 것이 일상이 되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들도 가만히 앉아서 손님이 찾아오기만을 기다릴 수는 없는 노릇이다. 이제 유통체인 대부분은 자체 배달 서비스를 운영하거나 배달 업체를 이용한다.

그러나 업체 입장에서 볼 때, 배달은 고객 유인책이 되기도 하지만 돈이 줄줄 새는 항아리로 변모하기도 한다. 배달원, 차량 유류비 등 너무 많은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배달업체를 이용하는 수수료도 만만치 않다. 자칫하다가는 배달 서비스가 애물단지가 되기 십상이다.

고객의 입장에서도 현재 배달 수준이 만족스럽지 않을 때가 있다. 더 빠른 배송이 필요할 때가 있기 때문이다. 이런 수요를 위해 퀵커머스가 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SKU(재고 종류 수)가 적다. 고객이 주문하고 싶은 상품이 넉넉하지 않을 수 있다. 이 때 고객들은 배달보다는 빨리, 주문은 더 편리하게, 퀵커머스보다는 더 많은 물품을 구매하고 싶어한다. 

유통업체 입장과 소비자의 간극을 줄일 방법은 없을까?  미국의 대형 유통체인 타겟(Target)의 사례를 살펴보자.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