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로티(Claroty)가 의료 사물인터넷(IoT) 보안 기업인 메디게이트(Medigate)를 인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계기로 의료 산업과 기업 환경까지 확장된 사물인터넷(XIoT, Extended IoT)을 보호하기 위한 독보적인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부다.

클래로티는 산업 분야 기업들을 위한 높은 수준의 가시성과 보호·위협 탐지를 지원하는 단일 솔루션을 제공한다.

메디게이트는 헬스케어 전용 IoT 보안 플랫폼을 구축해, 의료진이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의료 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지원한다. 이 회사은 ‘2021 KLAS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보고서’에서 헬스케어 IoT 부분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클래로티에 따르면, 헬스케어 산업에서 가상물리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는 CPS(Cyber Physical System) 보안은 매우 중요하다. 많은 병원이 혁신성과 지속가능성을 위해 디지털 전환됨에 따라 병원 네트워크에 연결된 사물인터넷(IoT)과 의료사물인터넷(IoMT) 기기가 급증한 탓이다. 이러한 현상은 위험 노출면을 증가시켜 환자와 공공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

실제로 지난 한 해, 전체 CPS 공격은 최고 수치를 기록했으며 지난 18개월 동안 의료 시스템의 82%가 IoT 공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클래로티는 기존 솔루션에 메디게이트의 전문성을 더해 헬스케어 IoT 보안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클래로티의 CEO인 야니브 바르디(Yaniv Vardi)는 “클래로티와 메디게이트의 전문 지식 및 기술을 단일 플랫폼으로 결합하는 것은 끊임없이 확장되는 XIoT를 보호하기 위한 클래로티의 목표에 있어 큰 도약이 될 것”이라며, “메디게이트의 강력한 기술력이 더해져 이 목표를 현실로 만드는 데 필요한 자원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메디게이트의 공동 설립자이자 현재 클래로티의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조나단 랭거(Jonathan Langer)는 “클래로티와 메디게이트는 힘을 합해 의료, 산업 및 엔터프라이즈 환경 내 모든 주요 자산 보호를 위한 최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유일한 사이버 보안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우리는 이러한 연결 자산을 식별하고 보호하고 관리하는 방식의 변화를 통해 고객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