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사인 카카오페이의 최고 경영진이 상장 한달만에 스톡옵션을 대량 매각, 시세차익을 크게 얻어 논란을 일으킨 카카오 그룹이 ‘임원 주식 매도 규정’을 마련한다. 계열사 임원이 상장 후 1년간 주식을 매도할 수 없게 하는 등 윤리 의식을 강화하는 방안을 짜 카카오로 향하는 비윤리 지탄을 피하겠다는 목적으로 보인다.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조수용)는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Corporate Alignment Center, CAC, 센터장 여민수)가 전 계열사 대상 임원 주식 매도 규정을 마련하고 이를 즉시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관련기사: 스톡옵션 매각에 고개 숙인 카카오페이 경영진 “재발 방지할 것”]

규정에 따르면 앞으로 카카오 계열 회사의 임원은 상장 후 1년 간 주식을 매도할 수 없다스톡옵션 행사를 통해 받은 주식에도 예외 없이 매도 제한을 적용한다적용 시점은 증권신고서 제출일로부터 상장 후 1년까지다. 최고경영자(CEO)의 경우 매도 제한 기간을 1년이 아닌 2년으로 늘렸다임원들의 공동 주식 매도 행위도 금지된다.

스톡옵션 매각이 사회적 논란이 되자 내정되었던 카카오 대표 자리를 자진 사퇴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카카오는 상장사 임원 주식 매도에 대한 사전 리스크 점검 프로세스를 신설한다앞으로 임원이 주식을 매도할 경우 1개월 전 매도 수량과 기간을 미리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와 소속 회사의 IR팀 등에 공유해야 한다주식 매도 규정은 계열사를 이동해 기존 회사의 임원에서 퇴임하더라도 적용한다.

이번 규정을 마련한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는 지속가능한 성장 관점에서 카카오 전 계열회사 전략방향을 조율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카카오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경영진과 임직원들의 윤리 의식 강화와 리스크 방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카카오는 계열사의 상장과 관련해서도 재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하겠다는 명분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1월 무료 웨비나 ]

  • 오피스365·구글 워크스페이스 보안 강화 방안 : ‘사람 중심(People-Centric) 보안’ 👉  사전등록 


이런 뉴스레터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