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 차림의 회사원들이 오고 가는 여의도 한복판에는 눈에 띄는 곳이 있다. 바로 감각적인 인테리어가 돋보인 ‘팝업스토어’다. 팝업스토어는 “떴다 사라진다”는 의미로 짧은 기간 동안 브랜드 홍보를 목적으로 운영하는 매장이다. 주로 뷰티나 패션, 전자제품 등 소비자를 타깃으로 하는 기업들이 운영하고 있다.

그런데 여의도에 있는 이 팝업스토어에서는 화장품도, 옷도, 스마트폰도 아닌 소프트웨어(SW)를 체험해볼 수 있다. 협업툴을 직접 써보고 원한다면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국내 협업 툴 기업 플로우는 지난해 12월 여의도 두 곳에 팝업스토어를 열었다. 일반 소비자대상(B2C) 기업이 아닌 기업 대상(B2B) 사업체에서 팝업스토어를 운영하는 것은 드문 일이다. 궁금증이 생긴 기자가 직접 팝업스토어를 방문해봤다.

국회의사당역 인근 플로우의 팝업스토어

국회의사당역 근처 팝업스토어의 모습이다. 흑색과 회색빛 건물이 빼곡한 가운데, 흰색과 보라색의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한 팝업스토어가 눈에 띄었다. 매장에는 협업 툴을 체험할 수 있는 PC와 태블릿 등 각종 디바이스가 있고, 한 켠에는 서비스를 소개하는 대형 디스플레이와 게임을 체험할 수 있는 키오스크가 놓여져 있다.

플로우 팝업스토어 내부

먼저 직원의 응대에 따라 간단한 게임을 할 수 있다. 키오스크에서 룰렛 돌리기 버튼을 눌러 상품을 얻는 방식이다. 다만, 게임을 시작하기 전 설문조사를 해야 한다. 모바일로 하는 설문조사에는 회사, 직급, 협업 툴 도입 여부, 계획 등을 입력하면 된다.

게임을 한 뒤에는 자유롭게 협업 툴을 체험할 수 있다. 직원의 일대일 응대를 통해 이뤄지는 체험은 방문객의 직업 특성에 맞춘다. 기자의 경우 타 언론사들이 협업 툴을 어떻게 사용하고 있는지, 언론사 특성에 맞는 기능이 무엇이 있는지 등을 소개해줬다. 원한다면 회사에 맞는 맞춤형 협업 툴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방문객은 게임 후 협업툴 상담,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플로우의 팝업스토어는 마치 애플 매장처럼 휴대폰을 직접 만져보고 써보는 경험과 비슷했다. 협업 툴을 잘 몰랐지만 어떤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는지, 유사하거나 다른 산업군에서는 어떤 방식으로 쓰는지 알 수 있다. 소프트웨어 팝업스토어가 생소하면서도 이질적이지 않은 느낌이었다.

플로우가 노리는 것도 이 점이다. 재택근무 확대로 업무의 디지털 전환이 급속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하더라도 아직까지 협업 툴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실제로 팝업스토어를 운영하면서 “협업 툴의 존재를 몰라서 쓰지 못했다”는 피드백이 많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플로우가 코로나19 시국에도 과감하게 대면 마케팅에 나선 이유이기도 하다.


또 팝업스토어의 위치를 보면 회사의 의도를 엿볼 수 있다. 플로우는 올해 고객군을 금융권과 공공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금융사들이 밀집해 있고 국회의사당이 위치한 여의도가 제격이라고 봤다.

플로우는 방문객에게 회사 로고가 그려진 대형 쇼핑백에 굿즈(기념품)를 담아 준다.

플로우의 또 다른 영업전략 중 하나. 방문객에게 회사 로고가 그려진 대형 쇼핑백에 굿즈(기념품)를 담아 준다. 매장에는 하루에 약 100명에서 200명의 고객들이 방문하는데, 이 고객들이 쇼핑백을 들고 거리를 다니는 것만으로도 마케팅이 이뤄진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입소문으로 방문객들이 늘어날수록 회사 입장에서도 이득이다. 게임을 체험하기 전 방문객이 하는 설문조사는 영업 데이터베이스(DB)로 쌓인다. 회사가 지금까지 팝업스토어를 통해 쌓인 고객 DB만해도 약 5000개 이상이다. 특히 방문객에게 명함을 받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고객의 심리적 부담감은 덜어주고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아울러 고객이 팝업스토어에 와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만큼 계약체결률이 높아지고 의사 결정 시간이 단축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실제로 결정권을 가진 임원급들이 팝업스토어를 방문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생각했던 것보다 팝업스토어의 반응이 좋자, 플로우는 전략적으로 매장을 늘리기로 했다. 조만간 강남을 포함해 수도권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팝업스토어 외에도 고객과의 접점을 넓히기 위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플로우의 장아람 마케팅 팀장은 “B2B 회사가 딱딱하다는 이미지를 탈피하고 신선하고 새로운 마케팅 이슈를 만들고 싶었다”며 “팝업스토어와 같은 신선한 이슈를 앞으로도 발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