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게임 관련 정책을 수립할 특보단이 출범했다. 이 후보 측은 큰 틀에서 신기술인 블록체인 메타버스, NFT 등을 게임 산업과 결합해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국내 게임산업의 관심사인 ‘P2E’ 게임과 관련해서는 “확률형 아이템을 먼저 폐지해야 한다”는 선결 조건을 걸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10일 이재명 후보는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과 박기목 프리즘넷 대표를 단장으로 임명하며 ‘대통령 후보 게임∙메타버스 특보단’의 출정식을 가졌다. 특보단은 이 후보의 게임, 메타버스 관련 정책 수립을 위해 산업계 의견을 수렴하고 성장 방향 수립 내용을 검토한다. 이날 이재명 후보는 축사를 통해 게임 산업과 블록체인∙대체불가능한토큰(NFT) 기반의 미래에 대해 낙관적인 입장을 표했다.

이재명 후보의 축사는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 노웅래 의원이 대독했다. 노 의원은 “글로벌 팬데믹으로 인해 국내 게임이 세계인의 문화수단으로 더 확고히 자리 잡았지만, 한국의 게임산업의 비전이 매출액 수치를 재단되기엔 너무 아쉬운 일”이라며 “이재명 정부에선 신기술인 블록체인 메타버스, NFT들을 게임과 융합해 게임 산업 내 파급력을 키워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10일 열린 이 후보 게임・메타버스 특보단 출정식 (출처 : 더불어민주당)

그러나 일명 돈버는 게임으로 알려진 P2E나, 대체불가능한 토큰을 일컫는 NFT 분야를 곧바로 국내 게임에 도입하는 것에 대해서는 부정적 분위기가 읽혔다. 특히 위정현 단장이 토론에서 국내 게임산업의 고질적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P2E를 도입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위정현 특보단장은 “한국 게임의 새로운 20년을 시작해야 한다”며 지금의 게임산업 구조에선 P2E 게임이 도입되더라도 악순환 구조가 계속될 것이라 강조했다. 현재 한국의 게임산업은 △IP 우려먹기 △확률형 아이템 △보수적 게임 개발 △국내 시장 안주 등으로 인해 경쟁력이 저하됐다는 것이다.

이에 대체불가능토큰(NFT), P2E(Play to earn) 개념의 구분이 필요하다며 ‘게임산업에서 블록체인 발전을 위해 무엇을 했는지’,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나 기술을 내놓은 적 있는지’, ‘NFT라고 하지만 코인과 다른 점은 무엇인지’에 대해 고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 단장은 이날 차기 정부는 △게임내 캐릭터・확률형 아이템 판매 금지 실현 △청소년 P2E 게임 진입 금지 △게임내 경제와 가상화폐의 안정적 유지 △게임 신규 글로벌 IP의 개발을 통해 유저와 게임사와 함께 수익을 나누는 구조에 대해 이야기 나눠야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이런 조건의 충족이 어렵다면, 현재처럼 해외시장을 중심으로 게임을 출시해 P2E 시장에 대한 경험을 축적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앞서 7일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스의 임직원들을 만나 블록체인 기반 게임 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