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체 간 풀필먼트(Fulfillment) 전쟁이 치열합니다. 국내 상황만 봐도 알 수 있는데요, 네이버 쇼핑은 풀필먼트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CJ대한통운과 협업합니다. 홈플러스, GS리테일, 롯데온도 풀필먼트 서비스에 팔을 걷고 나서고 있습니다.

풀필먼트 서비스란 물류 업체가 제품 선택부터 포장, 배송까지 모두 한 번에 담당하는 것을 말합니다. 풀필먼트 서비스에는 포장, 마케팅 같은 부문도 포함되지만, 핵심은 물류창고를 비롯한 시스템을 내재화하는 것입니다.

도입하는 이유는 명확합니다. 소비자와 입점 업체, 플랫폼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효율적인 소비가 일어나게 하기 위함입니다. 과거에는 물품 하나를 배송하더라도 타사의 물류창고, 배송시스템 등을 이용해야만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우선 시간이 걸립니다. 비용도 발생합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물품 단가가 더 오르고, 제품은 더 늦게 받아보게 됩니다.

풀필먼트 시스템을 도입하면 다른 업체에 배송을 위탁하지 않아도 됩니다. 소비자가 지불해야 하는 비용도 절감하고, 빠르게 물품을 배송 받을 수도 있게 되는 것이죠. 다시 말해, 배송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이미 세계적으로 풀필먼트 서비스를 도입한 기업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에는 기업 특성을 살려 시장을 선점한 회사도 있죠. 시장에서 밀리지 않고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풀필먼트 시스템에 투자를 단행할 수밖에 없는데요, 이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미국이나 중국 같은 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업력·네트워크로 승부 본 아마존

미국 내 풀필먼트 1인자는 아마존입니다. 아마존은 2006년부터 FBA(Fulfillment By Amazon)라는 이름으로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는데요, 업계에서는 가장 먼저 뛰어들었습니다. 아마존은 풀필먼트 센터를 건설하고, 익일배송 인프라 확장을 위해 투자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5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