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엘지가 5G 특화망 시대 본격 개막을 앞두고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국내 공급되는 이동통신 장비업계에서는 가장 먼저 국내 제조사 등에 구축할 수 있는 특화망 전용 솔루션인 ‘에릭슨 프라이빗(Ericsson Private) 5G(이하 EP 5G)’를 선보였다. 이미 여러 시범 구축을 준비하고 있다.

5G 특화망은 데이터 분석과 모니터링, 실시간 제어를 통한 운영 최적화가 필요한 산업시설에 필요한 5G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사업자가 직접 구축하는 5G 자가망으로, 할당된 주로 토지·건물 등 제한된 구역에 한 해 구축한다. 현재 국내 5G 특화망으로 공급된 주파수는 4.7㎓와 28㎓ 대역이다.

에릭슨 EP 5G는 세계적인 이동통신 장비 업체인 에릭슨이 그동안 공급해온 5G 이동통신 장비 기술력과 더불어 특화망 수요가 큰 산업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나왔다.

EP 5G는 5G 특화망 구축에 필요한 코어 네트워크 컨트롤러부터 베이스밴드, 래디오닷(Radio dot) 시스템 등 하드웨어 기기와 모니터링·제어 등 관리 소프트웨어까지 패키징 형태로 구성돼 있다. 또 에릭슨이 원격지에서 직접 클라우드 기반 관리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에릭슨엘지는 이 제품을 통해 소규모부터 넓은 실내외 규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커버리지 영역에 최적화된 네트워크 환경을 간단한 방법으로 주문, 설치, 관리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EP 5G는 각종 소프트웨어와 장비 구성이 완료된 상태로 배송되는 프리패키지(Pre-package) 방식으로 제공돼 현장에서 간단히 설치한 후 파라미터 세팅만으로 시스템이 동작할 수 있게 설치 간소화가 적용돼 있다. 자동 무선 최적화 기능이 적용돼 최적의 무선 상태에서 운영되고, 다운타임 없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가 진행되는 구조로 구현돼 있다.

기업의 필요에 따라 커버리지, 운영 장비의 개수, 용량 등을 늘릴 수 있어 확장성이 보장된 구성이 가능하며, EP 5G가 제공하는 개방형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로 네트워크 장비를 관리할 수도 있다. 이를 통해 산업시설 내 정보기술(IT)과 운영기술(OT) 시스템, 공장 자동화 시스템 등과도 통합할 수 있다.


박동주 에릭슨엘지 테크니컬 디렉터는 “전세계 다양한 이동통신 사업자 요구를 만족시켜야 하는 상황에서 기업마다 자신에게 맞는 제품과 기능을 갖춘 제품을 주문하는 것이 쉽지 않지만, 에릭슨은 한국의 5G 특화망 수요에 맞춰 모든 기능을 사전에 패키징을 다 해놨다. 주문과 배송, 유지보수 관리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서 단순화를 추구해 시장에 빠르게 대응하고 총소유비용(TCO)을 낮출 수 있도록 구현했다”라면서 “네트워크 컨트롤러 서버 한 대에 AMF(Availability Management Framework)부터 가입자관리까지 모든 코어 네트워크 기능을 구현했고, 무선 라디오 제품군도 프리패키지 돼 있다. 이에 더해 기존 이동통신사업자들에게는 중요하지 않지만 산업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능과 네트워크 전문 이해도가 없는 상태에서도 공장 내 5G 네트워크 모니터링과 관리 기능을 손쉽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강조했다.

운영·유지보수는 서비스보증등급(SLA)을 맺어 고객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맞게 최적의 성능을 보장하게끔 에릭슨이 원격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고객이 네트워크를 직접 관리할 수도 있다.

EP 5G를 도입한 기업은 생산성을 높이고 고객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며 직원에게 더 나은 작업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게 에릭슨엘지의 설명이다. 활용사례로는 공장의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실시간 자동화, 디지털 트윈을 이용하는 생산 최적화, 드론을 이용한 풍력 발전기 검사, 항만이나 광산 등 위험한 작업을 실시간 모니터링과 리모트 제어를 통한 무인화 작업 등이 가능하다.

에릭슨은 해외에서 이미 다양한 산업 분야의 5G 특화망 구축 사례를 확보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독일의 메르세데스 벤츠 다임러의 차세대 공장 구현을 위한 프로젝트 ‘벤츠 팩토리 56’이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22만㎡ 규모의 공장 부지에 5G 특화망과 이동통신 상용망을 동시에 적용해 공장 물류와 주문과 연결된 생산 시스템 분야 등에서 활용하고 있다. BMW 역시 에릭슨의 EP 5G를 활용해 최근 5G 특화망을 구축했다. 백업망으로 이동통신 상용망을 사용하고 있다.

한편, 에릭슨은 5G 첫 상용화에 성공한 국내 이동통신 3사를 비롯해 지금까지 전세계 105개의 상용 5G 서비스를 위한 이동통신 네트워크 장비를 구축했다. 국내에서는 아직 구축하지 못한 5G 단독모드(SA) 방식도 11개 통신사업자에 제공해 5G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5G 특화망은 SA 방식으로 적용하게 된다.

또한 에릭슨은 제조 공장, 항만, 공항, 도시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100여개 넘는 5G 네트워크 구축 사례도 진행해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