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함앱 ‘리멤버’로 알려진 드라마앤컴퍼니가 16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리멤버는 이 돈을 비즈니스 포털로 나아가기 위한 종잣돈으로 쓴다. 인재 채용과 인수합병에 적극 나설 계획을 밝혔다.

20일 드라마앤컴퍼니(이하 리멤버)는 시리즈D 투자라운드를 1600억원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사모투자펀드(PEF) 아크앤파트너스가 주도하고 사람인HR이 공동 투자자로 함께 참여했다.

리멤버는  투자금을 기반으로 우선 국내 채용 시장에서 선두주자로 오르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국내 채용 시장이 신입 시장 공채 중심에서 경력직 채용 중심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것에 주목, 여기에 집중한다. HR 기업인 사람인이 이번 투자에 참여하는 이유도 향후 채용시장이 경력직 중심으로 변모하는 과정에서 리멤버가 주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기 때문이라고 이 회사 측 설명이다.

최재호 대표는 “리멤버의 비전에 공감한 투자사로부터 대규모 자금 확보가 이루어진만큼, 성장 모멘텀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한 인재 채용과 인수합병 등 공격적 행보를 이어갈 것” 이라며 “리멤버 없이 비즈니스 하는 것을 다시 상상하기 어려운 그 날을 빠르게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장기적으로는  비즈니스 포털로 발전할 계획을 밝혔다.  기업과 직장인들이 필요한 사람과 정보를 찾을 수 있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기회로 연결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VIG파트너스 출신 안성욱, 김성민 2인 공동 대표가 지난해 설립한 신생 운용사 아크앤파트너스는 금번 투자로 드라마앤컴퍼니의 1대 주주로 올라선다. 기존 주주인 라인플러스가 2대 주주, 사람인HR이 3대 주주가 된다. 창업자인 최재호 대표는 이사회 의석 절반을 보유하며 지속 경영할 예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