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달부터 마이데이터 시범 서비스 시행이 이뤄진 가운데 카카오페이도 참전했다. 15일 카카오페이는 사용자 맞춤형 금융 자산·지출 분석 서비스인 자산관리를 마이데이터 기반 서비스로 개편했다.

개편한 카카오페이 자산관리는 카카오톡 최신 버전에서 더보기-자산 메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 앱에서의 자산관리는 12월 말 출시할 예정이다.

키카오페이 자산관리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소셜 데이터를 접목한 점이다. 연령에 따른 평균 금융 데이터를 제공하는 ‘자산비교’ 기능을 추가했다. 사용자들이 또래의 평균 자산을 비교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돕기위한 취지에서 만들었다.

맞춤형 금융관리를 위한 편집 기능을 제공한다. 자주 사용하는 금융상품을 즐겨찾기에 추가하고, 민감한 자산은 숨길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지출 상세내역에서 소비 카테고리를 편집하고, 메모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해 사용자가 소비내역을 정리하고 지출 현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금융자산 영역을 확대했다. 예·적금, 카드, 보험, 금융투자, 대출, 전자금융, 통신 등 다양한 금융자산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는 “그동안 쌓아온 기술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화된 금융자산 분석, 금융정보 맞춤 관리, 상품 추천 등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카카오페이만이 제공할 수 있는 자산관리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금융활동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점차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마이데이터 시범운영 기간 동안 서비스 안정화와 고도화 작업을 거쳐 내년 1월에 정식으로 서비스를 열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