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가 사업부를 개편하고, 임원진 교체에 나섭니다. 알리바바는 작년 10월부터 중국 정부의 ‘빅테크 때리기’로 난항을 겪었죠. 알리바바는 이번 새단장을 통해 시장 변화와 위험요소에 빠르게 대응하고,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입니다.

로이터통신,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전자상거래 부문을 국제 전자상거래팀과 중국 전자상거래팀으로 구분합니다. 국제 전자상거래팀에는 유럽과 남미에서 수요가 높은 알리 익스프레스, 동남아시아 대상 온라인 쇼핑몰 라자다,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 등 사업이 포함되며, 중국 내수시장을 담당했던 장판(蔣凡) 톈마오 CEO가 담당합니다.

중국 전자상거래팀에는 타오바오, 티몰 등 알리바바의 B2C 리테일 사업이 주로 포함됩니다. B2B 전자상거래 사업은 해외팀으로, B2C는 내수팀으로 배치한 것이죠. 중국팀 리더는 알리바바 그룹의 다이산(戴珊) 총재가 담당합니다. 전자상거래 외에도 알리바바는 중국 내에서 클라우드, 금융 등 신사업도 지속해 나갈 예정입니다.

CFO도 교체됩니다. 현재 알리바바 CFO는 중국 인터넷 업계에서 유명한 여성 기업인 중 한 사람인 우웨이(武衛)가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자리를 쉬훙(徐宏)에게 내어줄 예정입니다. 쉬홍은 컨설팅기업 PwC 출신으로, 2019년 7월부터 알리바바 부CFO를 담당한 바 있습니다.

이번 개편과 관련해 알리바바 측은 “보다 민첩하게 시장에 대응하고,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한 전략”이라며 “경영진의 경영권 승계도 알리바바가 더 나은 위치에 서기 위한 전략 중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알리바바의 새단장, ‘정상적 개편 중 하나’

갑작스러운 소식같이 보일 수 있지만, 알리바바 내에서는 몇 년 전부터 이 같은 계획을 논의하고 있었습니다. 중국 시장 전문가 사이에서도 ‘정상적인 사업 개편 중 하나’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알리바바를 둘러싼 내·외적 상황 모두 긍정적이지 않았기 때문에, 개선안이 필요한 실정이었기 때문입니다.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 youm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