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는 클라우드 상에서 인공지능(AI) 활용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구글 클라우드 빅쿼리(BigQuery)를 도입했다. 코웨이는 구글 워크스페이스를 도입해 시스템 단위로 분리돼 있던 다양한 툴과 임직원 계정을 하나로 통합했다.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가 개최하는 연례 기술 컨퍼런스인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1 리캡: 서울’을 18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이마트, 코웨이를 비롯해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현대오토에버 등이 구글 클라우드 사용 사례를 공유했다.

최기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이날 “이제 (VM 클라우드, 시스템 클라우드에 이어) 세 번째 단계인 트랜스포메이션 클라우드 시대에 진입했다”라면서 “트랜스포메이션 클라우드를 통해 기업 전체를 관통하는 전사적 혁신 역량을 갖추는 것을 의미한다. 구글 클라우드는 고객이 트랜스포메이션 클라우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핵심 역량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최 사장에 따르면, 트랜스포메이션 클라우드는 데이터 클라우드, 개방형 클라우드, 협업 클라우드, 신뢰있는 보안 클라우드 4가지의 핵심 역량이 중요하다.

데이터 클라우드는 데이터로부터 인사이트를 얻는 것뿐 아니라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 기술을 이요해 데이터를 좀 더 스마트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개방형 클라우드는 기업이 사용하는 중요 애플리케이션과 현대화된 애플리케이션 배포를 지원할 수 있으며, 구글 워크스페이스처럼 원활한 협업으로 개인과 조직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협업 클라우드가 필요하다.

강력한 보안으로 신뢰할 수 있는 클라우드도 구축해야 한다.

구글 클라우드는 이를 위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스마트 분석 및 AI 솔루션 빅쿼리,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가상머신(VM) 생성이 가능한 컴퓨트 엔진(Compute Engine), 개방형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플랫폼 안토스(Anthos),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솔루션 구글 워크스페이스(Google Workspace)를 핵심 솔루션으로 제공한다.

최 사장은 “이마트, 홈플러스, 당근마켓, 신한카드, 현대카드 등 리테일과 금융 부문의 대표 기업들과 함께 데이터 클라우드, 오픈 클라우드를 활용하고, 보안 클라우드 안전한 클라우드를 제공을 하고 있다. 제조업에서는 코웨이, 현대기아차, LG 등이 고객사다. LG CNS가 전체 LG 그룹의 트랜스포메이션을 같이 지원하고 있고, 삼성전자, 대한제강, 두산중공업을 비롯해 두산 그룹에서도 구글 클라우드를 활용한다. 넷마블, 넥슨, 엔씨,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등 게임사와 통신,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기업들, 대한항공과 소카 등 전산업에 걸쳐 구글 클라우드와 함께 많은 기업들이 혁신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구글 클라우드 빅쿼리를 기반으로 높은 확장성과 비용 효율성을 갖춘 데이터 웨어하우스를 구축했다. 상품 개인화 추천과 같은 일반적인 분야부터 수요 예측을 통한 자동 발주, 진열 최적화, 개인화 동선 개입에 이르는 고급 영역까지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쿼리하고 분석을 할 수 있게 됐다.

코웨이는 기존의 노후화된 전사적자원관리(ERP) 시스템을 간소화하고 구글 워크스페이스를 도입해 시스템 단위로 분리되어 있던 다양한 툴과 임직원 계정을 하나로 통합했다. 이에 따라 관리 효율성이 높아졌고 계정 보안도 강화됐다. 코웨이 임직원은 공유 드라이브와 실시간 문서 공동 편집 기능, 일정 공유, 화상회의를 활용해 효율적인 협업 환경을 실현할 수 있었다.

최기영 사장은 “고객의 트랜스포메이션을 도와드리도록 하는 것이 구글 클라우드 미션 중 하나다. 이를 통해 앞으로 지속 가능성과 함께 또 혁신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고객이 당면한 문제를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데이터 분서과 AI 등을 통해 풀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