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를 닮고 싶었던 것일까. KB국민은행의 뱅킹 앱 ‘KB스타뱅킹’이 새롭게 단장을 했다. 기존에 복잡하고 어려웠던 메뉴와 기능을 간결하게 정리하고, 사용자경험과 사용자인터페이스(UX·UI)는 직관적으로 바꿨다. KB스타뱅킹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편의성을 강조하는 것이 카카오뱅크와 닮은 듯 보였다.

지난달 24일 국민은행은 뱅킹 앱 ‘KB스타뱅킹’을 개편해 선보였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디자인과 기능. 디자인 측면에서는 최대한 간결함을 담아내려고 노력한 흔적이 엿보였다. 기존에는 메뉴와 기능이 많아 무엇을 써야 할지 몰랐다면, 지금은 메뉴 구성이 직관적으로 바뀌어 사용이 쉬워졌다.

기능 측면서는 ‘슈퍼앱’ 전략을 구사했다. 국민은행을 포함해 KB금융그룹의 계열사 서비스, 타 금융 서비스를 연동해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단순히 은행의 뱅킹 앱이 아니라 모든 금융 서비스를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는 슈퍼앱을 의도한 것으로 보인다.

평소 국민은행이 주거래 은행인 기자가 새롭게 바뀐 KB스타뱅킹을 직접 이용해봤다.

앱을 활성화하자 나타난 화면은 KB모바일 인증서. 사전에 설정해둔 패턴을 입력하면 로그인이 된다. 기존에도 첫 화면에서 KB모바일 인증서를 서비스했으나, 패턴 화면을 더 큼직하게 키웠다.

국민은행은 KB모바일인증서의 크기를 키워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우측엔 중간중간 캐릭터를 삽입해 친근함을 높였다.

로그인 후 나온 화면은 큰 박스 속 대표계좌와 잔액. 이체 버튼도 함께 있다. 첫 화면에서 대표계좌를 곧바로 확인하고, 자주 쓰는 기능인 이체 경험을 이어지도록 했다. 대표계좌는 사용자가 설정할 수 있다.

기존에는 로그인 후 국민은행 보유 계좌가 모두 나왔다면, 홈 화면에서는 대표계좌만 노출해 전반적으로 UX, UI를 간결하게 구성했다.

홈 화면은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꾸밀 수 있다. 핸드폰 앱을 옮기고 지우듯 드래그로 아이콘을 움직이는 방식이다. 은행(적금, 정기예금, 자산홈, 통합거래내역 조회 등)뿐만 아니라, KB금융그룹의 주식, 보험, 자동차, 보험, 간편결제나 쿠폰함, 이벤트, 반려동물관리 등을 설정할 수 있다.

왼쪽부터 KB스타뱅킹, 카카오뱅크. UX, UI의 간결화를 통해 편의성을 높인 것이 공통적인 특징이다.


홈 화면 편집은 카카오뱅크에서 해오던 서비스다. 사용자에게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전략으로, 대표계좌 설정과 메뉴 위치 변경 등을 서비스해왔다. 국민은행뿐만 아니라 다른 시중은행이나 토스 등에서도 사용자가 홈 화면을 직접 설정할 수 있도록 제공하며 새로운 금융의 트렌드로 자리 잡은 방식이다.

KB금융그룹의 그룹사 서비스. 연동을 위해 별도로 앱을 설치하거나 URL로 이어지는 등의 번거로움이 있다.

두 번째로 눈길을 끈 것은 그룹사 서비스다. KB스타뱅킹 하단에 주요 메뉴 탭 네 가지(전체계좌, 금융상품, 자산관리, KB금융그룹 서비스)가 있는데, 그 중 KB금융그룹 서비스는 KB증권, KB캐피탈, KB손해보험, KB생명보험, KB국민카드, KB저축은행 등 계열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KB스타뱅킹에서 은행업무 뿐만 아니라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슈퍼앱 전략의 일환으로 보인다. 다만, 고도화된 서비스라기보다 각 계열사와 연결이 되는 방식이다. KB차차차의 경우 URL 방식으로 따로 연결되거나, KB생명보험이나 KB손해보험 등은 앱을 추가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KB스타뱅킹의 자산관리 서비스. 타금융, 비금융 자산을 등록할 수 있으며, 맞춤형 금융상품을 추천받을 수 있다.

또 다른 메뉴인 자산관리는 타금융 자산과 비금융 자산을 등록해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사용자 자산에 따라 국민은행은 펀드, 연금 등 맞춤형 금융상품을 추천한다. 자산관리와 연동해 사실상 자사 금융상품을 가입하도록 유인하는 것이 서비스의 궁극적인 목적으로 보인다.

과거에는 은행들이 여러 앱을 만들어 그 중 한 서비스라도 사용자의 선택을 받는 전략을 취했다면, 이제는 반대가 됐다. 간편결제와 인터넷전문은행 등 테크핀 기업들이 종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며 영향력을 키우자, 위기의식을 느낀 은행들은 슈퍼앱 전략을 표방하기 시작했다.

이번에 국민은행이 추진한 KB스타뱅킹 개편도 이 일환으로 보인다. 곳곳에서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과 간편결제의 분위기가 풍기지만, 전반적으로 사용자 관점에서 서비스를 구성한 노력이 엿보였다.

국민은행뿐만 아니라 타 금융사들도 금융사 위주의 상품과 서비스 개발에서 사용자, 고객 관점의 상품과 서비스의 개발을 하고 있다. 이제는 금융사가 고객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이 금융사를 선택할 수 있는 길이 넓어졌기 때문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새로운 KB스타뱅킹은 속도와 편의성 개선을 기본으로, 고객을 위한 맞춤 서비스 제공에 중점을 뒀다”며 “은행을 넘어 계열사, 외부 제휴 서비스까지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춰 종합금융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