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누적 흑자를 달성했다. 올 2분기에 이어 3분기도 흑자를 내며, 처음으로 연간 누적 흑자에 성공했다. 고객수가 늘고 여수신이 확대되면서 예대마진 구조가 안정화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 관건은 연간 흑자다. 케이뱅크가 4분기도 영업이익을 낼 경우 출범이후 첫 연간 흑자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일 케이뱅크는 올 3분기 당기순이익 약 16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1분기 (적자 123억원)와 2분기(39억원)의 손익을 감안하면, 3분기 기준 연간 누적 이익은 84억원이다.

케이뱅크 측은 “출범 이후 4년 여만에 연간 누적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며 “여수신 증가와 예대마진 확대에 따라 수익 기반이 공고해졌다”고 설명했다.

케이뱅크의 실적을 하나씩 뜯어보면, 고객 수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지난해 말 219만명이었던 케이뱅크 고객은 3분기 말 기준 660만명으로 441만명이 늘었다. 고객 수 증가는 은행의 거래 지표인 수신과 여신에 영향을 미쳤다. 9월 말 기준 수신과 여신은 12조3100억원, 6조1800억원으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각각 8조5100억원, 3조1900억원 씩 증가했다.

고객이 늘면서 은행의 수익모델인 예대마진 구조가 안정적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3분기 예대마진은 지난 1분기 대비 0.24% 늘었다. 3분기 순이자이익은 50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03억원)의 약 5배, 직전 분기 대비 23% 늘었다.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 등 제휴처 확대로 비이자이익은 3분기 8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26억원 손실에서 111억원 늘었다.

관건은 연간 흑자다. 케이뱅크는 출범 이후 줄곧 연간 적자를 기록해왔다. 대주주 적격성 문제로 오랜 시간 영업을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반면, 경쟁사인 카카오뱅크는 출범 2년만인 2019년 첫 연간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꾸준히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를 기점으로 케이뱅크도 연간 흑자를 기대하고 있는 눈치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안정적인 예대마진 구조로 3분기 중 매달 순이자이익이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며 케이뱅크의 첫 연간 흑자 전환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자본확충을 통해 작년 7월부터 대출을 재개한 케이뱅크는 지금까지 영업 정상화에 심혈을 기울였다면, 본격적인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나선다. 지난 8월 전세대출과 사잇돌대출을 출시한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예금, 대출상품 다양화로 예대마진 구조를 고도화하고, 수수료사업을 확대해 디지털 금융 플랫폼사업자로서의 전환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1월 무료 웨비나 ]

  • 오피스365·구글 워크스페이스 보안 강화 방안 : ‘사람 중심(People-Centric) 보안’ 👉  사전등록 


이런 뉴스레터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