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가 25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이번 증자를 통해 총 6000만 주가 신규 발행되며, 주당 발행가는 5000원이다. 토스뱅크는 유상증자로 마련한 돈을 내년 대출공급액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6000만 주 가운데 보통주(이익배당 등의 권리가 없는 주식)는 4500만 주이며, 전환주(주주 희망에 따라 다른 종류의 주식으로 전환될 수 있는 주)는 1500만 주다. 신주는 기존 주주들의 주식 보유 비율에 따라 배정한다.

주식배당금이 계산되는 날인 주금납입일은 10월 28일로, 유상증자를 마치면 토스뱅크의 납입자본은 2500억원(10월 5일 기준)에서 5500억원으로 늘어난다.

증자된 자금은 내년 재개하는 대출공급액으로 쓰일 계획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출범 전부터 계획했었던 증자로, 만약 대출이 가능한 상황이었다면 올해 대출공급액으로 쓰였을 것”이라며 “다만, 올해는 대출이 중단된 만큼 고정비용이나 내년 대출에 사용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비바리퍼블리카가 보유하고 있던 ‘무의결권 종류주’ 1250만 주는 ‘무의결권 전환주’로 변경한다. 회사 측은 “쉽게 말해 기존에 가진 우선주를 전환주로 바꿨다고 보면 된다”며 “전환주식은 나중에 보통주로 바꿀 수 있는 주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 입장에서는 증자하는 과정에서 납입해야 하는 금액 부담이 가중되고 있어서, 전환주로 변경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1월 무료 웨비나 ]

  • 오피스365·구글 워크스페이스 보안 강화 방안 : ‘사람 중심(People-Centric) 보안’ 👉  사전등록 


이런 뉴스레터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