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올해 대출은 끝났다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영업시작 열흘 만에 모든 사전신청자들에게 서비스를 열었다. 다만, 금융당국이 정해준 대출공급액 5000억원을 모두 소진하면서 신규 대출 서비스를 중단했다.

14일 토스뱅크는 오후 12시부터 사전친성자 170만명을 대상으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음 주 월요일인 18일부터는 사전신청을 하지 않은 이용자도 토스뱅크를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신용대출, 마이너스 통장, 사잇돌 대출, 비상금 대출 등의 신규대출 서비스는 이용할 수 없다. 토스뱅크 측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를 기준으로, 토스뱅크의 대출공급액인 5000억원이 모두 소진됐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정부의 가계 부채 안정화 정책에 따라 신규대출이 올 연말까지 중단 된다”고 밝혔다.

토스뱅크의 대출 금리는 최저 연 2.76%에서 최고 연 15.00%(10월 5일 기준)다. 정부의 가계 부채 안정화 정책으로 타 시중은행에 비해 한도(약 2억 7000만원)가 높아, 사전신청자들의 기대감을 모았다. 그러나 높은 수요에 반해 당국이 정해준 대출공급액이 턱없이 적어 빠른 시간 안에 소진됐다.

13일 기준으로 대출공급액의 66%가 소진된 상황에서,  14일 서비스를 연지 약 한시간 만에 나머지 공급액인 33%가 소진됐다.

관련해 토스뱅크는 금융 당국에 “중저신용자만이라도 신규대출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카카오뱅크를 포함해 타 시중은행들이 개인당 대출한도를 줄이고 있는 상황에서 토스뱅크에게만 특혜를 내줄지는 미지수다.

한편, 토스뱅크의 수신 상품인 토스뱅크 통장, 체크카드 상품은 같은 혜택으로 제공한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정부의 가계부채 안정화 정책을 준수하고, 시장의 상황을 모두 고려한 결정”이라며 “여러 사업적 제약 속에서도 고객이 가장 원하는 가치가 무엇인지 고민해 대고객 오픈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