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창기 스마트폰에서 OLED가 등장하자 시장은 OLED파와 LCD파, 정확하게는 IPS 패널 파로 갈리곤 했었다. 두 거대 제조사가 각기 다른 디스플레이를 썼기 때문이다. 당시 특정 제품은 오줌 액정 등으로 불렸고, 벚꽃 에디션(붉은 디스플레이)도 있었다. 특정 제품은 부한 화면이나 빛샘 현상 등을 단점으로 지적받곤 했다. 다행히 두 제조사가 어느 시점부터는 동일한 OLED를 사용하며 이러한 논란은 점차 사라졌다. 

OLED는 빛을 내는 전구를 유기물로 만들고, 이 유기물 전구 하나를 픽셀 하나로 사용하는 디스플레이다. 따라서 전구가 곧 화면이다. 그래서 얻는 장점이 바로 진한 블랙 컬러와 높은 명암비다. 전구가 곧 화면이므로 완전히 검은 색상을 표현할 때는 전구를 아예 끌 수 있고, 따라서 흰색-회색-검은색으로 가는 중간색이 다채롭게 표현된다. 

LCD, 액정의 방식은 조금 다르다. 반고체 상태의 물질에 전기 신호를 줘서 그림을 표현한다. 가장 단순한 형태의 LCD는 전자계산기에 붙어 있는 흑백 LCD다. 컬러 LCD의 경우에도 원리 자체는 동일하다. 그런데 LCD의 그림은 스스로 빛을 낼 수 없기 때문에 뒤에서 백라이트를 비춰준다. LCD는 저렴한 가격과 편안한 색감이 특징인데, 단점은 이 백라이트 구조 때문에 발생한다. LCD는 검은 화면을 표현할 때도 검은 그림을 그리고 그 뒤에 흰 빛을 비춘다. 따라서 완전한 검은 화면을 표현할 수는 없어 명암비 면에서 손해를 보며, 밝기를 너무 높이면 어두운 쪽이 잘 안 보이거나 이상하게 보이는 현상이 발생한다. LCD를 쓰는 스마트폰에서 이러한 현상이 두드러지지 않는 이유는 OS 제조사가 디자인 가이드를 마련해 제공하고 검은 화면이 나빠 보이지 않는 컬러 세팅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OLED r검정 화면과 LCD 검정 화면의 차이. 동일한 검정 이미지를 사용했다

그러나 랩톱들에 OLED가 장착되면서부터는 이야기가 조금 달라진다. 윈도우는 어떤 테마든 사용할 수 있도록 테마 설정을 열어두고 있어 다크 모드나 고대비 모드 등도 원하면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구글이나 네이버 혹은 그 회사에서 만드는 브라우저들(크롬, 웨일), 페이스북과 페이스북 메신저들 등이 다크 모드를 점차 제공함에 따라 검은 화면으로 화면을 사용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또한 랩톱이 과거 주로 생산성 위주로 사용됐던 것과 달리 최근에는 유튜브와 넷플릭스, 왓챠 등을 보는 OTT 머신으로도 활용되는 시대의 요구도 있다. 따라서 좋은 디스플레이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다. 

OLED 디스플레이를 단 노트북은 2020년~2021년 랩톱 수요가 폭발하자 점차 등장하기 시작한 제품이다. 삼성, 에이수스, 레노버 등이 OLED 랩톱을 선보이고 있는데, 평균적으로 높은 품질을 갖추고 있지만 가격이 문제다. OLED 패널이 LCD보다 비싸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제품 가격이 높다. 그런데 이 가격을 충분히 낮출 수 있는 방법을 사용한다면 좋은 디스플레이의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이제는 독립 브랜드가 된 레노버 요가의 신제품 요가 슬림 프로는 AMD 칩셋과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제품이다. 요가는 그동안 초경량, 초저가 제품을 주로 선보였으나 이 제품은 고성능·고품질 제품에 일종의 가성비를 준 제품에 해당한다. 

요가 슬림 프로 올레드는 14인치 제품으로, 16:10 비율의 삼성 E4 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 16:10 디스플레이의 경우 대다수의 업체가 몰입감이 높다는 식으로 광고하는데, 대부분의 유튜브 영상 비율은 16:9다. 따라서 풀스크린으로 틀면 위아래 레터박스가 남는다. 몰입감이 높다고 부르는 이유는 베젤이 매우 얇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는 몰입감이 높다기 보다 베젤이 얇기 때문에 예쁘다. 제품을 닫았을 때의 전체적인 외관은 씽크패드를 닮았다. 무광 알루미늄 합금이 단단하고 침착하다 


디스플레이는 OLED인 것 외에도 몇 가지 특성이 더 있는데, 10만:1의 높은 명암비, 125%의 RGB 컬러 만족, DCI-P3 100% 충족 등이다. 더 특이한 점은 주사율이다. 주사율은 초당 화면이 몇번 표현될 수 있느냐를 말한다. 일반 모니터는 주로 60Hz, 게이밍 모니터는 144Hz 정도를 탑재하는데, 이 제품은 게이밍 PC가 아님에도 90Hz를 탑재하고 있다. 따라서 창이 움직이는 장면이 조금 더 부드럽다. 웹소설, 웹툰 등을 소비하기에도 조금 더 편하다. 밝기는 400니트로 레노버 프리미엄 제품들(씽크패드) 수준에 준하는 400니트를 탑재하고 있다. 

해상도는 가격에 따라 다르다. 2.8K 제품과 2.2K 제품이 있으며, 2.2K 제품도 보통 사용하는 풀HD보다는 높은 해상도(2240 x 1400)를 갖고 있다. 

프로세서는 2가지로, 2021년 출시된 AMD 신제품 세잔 기반 라이젠 5 5600H와 라이젠 7 5800H를 선택할 수 있다. 라이젠 7 5800H를 선택하면 해상도를 2.2K와 2.8K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데 가격이 20만원정도 차이나므로 목적에 따라 구매하는 것이 좋다. 개인적으로 리뷰용 제품은 최고사양으로 받았지만, 개인적으로 구매하라면 2.2K 제품(150만원대, 쿠폰을 잘 사용하면 140만원대도 가능하다)을 선택할 것이다. 다만 2.2K 제품은 모두 주사율 60Hz까지만 제공한다. 

라이젠 7 5800H의 성능 자체는 쾌적하다. LoL, 스타크래프트 등의 민속놀이는 물론 배틀그라운드(PUBG), 오버워치 등의 온라인 게임도 큰 무리 없이 실행할 수 있다. 게임 면에서는 2.8K를 모조리 활용하는 패키지 게임에서는 팬이 강하게 도는 걸 확인할 수 있으나 게임 자체는 실행할 수 있다. 이때는 1080p로 해상도를 낮추면 큰 깨짐 없이 적당한 화면을 팬을 무리시키지 않고 실행할 수 있다. 

레노버 게이밍 PC 브랜드인 리전에는 Q컨트롤로 부르는 Fn+Q 키 조합이 있는데, 자동차의 에코 모드, 스포츠 모드 등을 오가는 기능과 유사하다. 고성능 모드로 설정하면 팬이 세차게 돌아 발열을 빨리 해소한다. 기본 모드로 해놓아도 물론 고사양 작업 시에는 자동으로 빨리 돈다. 

생산성 소프트웨어, 포토샵이나 프리미어 프로 등을 돌리는 데도 큰 무리가 없으며, 극한의 무한 렌더링을 자랑하는 애프터 이펙트 사용 시에는 각오를 하도록 하자. 애펙의 경우 어떤 랩톱을 써도 똑 같은 상황이 발생한다. 


요가 제품은 사용하다보면 하드웨어보다 소프트웨어에 놀라게 되는데, 윈도우 헬로 기능을 적극적으로 이용한 소프트웨어들이 있다. 윈도우 헬로는 IR 카메라를 통해 얼굴을 3D로 인식해 잠금해제를 해주는 기능인데, 이 기능을 활용해 열자마자 잠금해제 및 부팅을 해주는 플립 투 부트 모드가 있다. 부팅에 힘겨워하는 다른 윈도우 랩톱들과 달리 슬립 모드에서 깨어나는 속도가 매우 빠르다. 

이 IR 카메라를 활용한 또 다른 소프트웨어도 있는데, 글랜스(glance)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사용자가 화면을 보고 있지 않으면 화면을 뿌옇게 처리하거나, 자리를 뜨면 화면을 잠궈버리는 기능이 있다. 자리로 돌아오면 잠금은 다시 해제된다. 놀라운 점은 외장모니터를 연결하면 외장모니터까지 흐리게 만든다는 것이다. 요즘은 집이나 카페에서 일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특히 유용하다. 직원들보다 가족들이 화면을 보는 게 더 싫다. 

별다른 설정 없이도 화면을 보고 있을 때는 외장 모니터를 흐리게 만들어준다

반대로 외장 모니터를 볼 때는 본체쪽을 흐리게 만들어준다

얼굴을 등록한 본인 외 다른 사람이 화면을 보고 있을 때는 알림을 띄워 뒤에 다른 사용자가 있음을 밝힌다

다만 넷플릭스나 유튜브 등은 인터페이스 자체가 익숙하므로 화면이 가려져도 소용이 없는 경우가 많으므로 다른 창도 함께 띄워놓는 것을 추천한다. 

이 제품은 넷플릭스 머신으로 사용할 때 궁극의 힘을 발휘한다. 돌비 비전 HDR을 제공하므로 ‘오징어 게임’을 보면 피가 퍽하고 튈 때 얼굴을 허겁지겁 가리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다. 유튜브 역시 마찬가진데 유튜브에서는 피가 튀진 않지만 방송에 따라 가족에게 부끄러울 수 있으니 주의하도록 하자. 화면이 실감 나면 더 부끄러울 수 있다. 

단점은 최근 제품치고는 무게가 조금 나간다는 점인데, 최소 1.39kg으로 가방에 넣었을 때 어느 정도 무게가 느껴진다. 다만 1kg 초반대 노트북과 50만원 정도 차이가 나는 걸 보면 다시 무겁지 않아진다. 

요가 슬림 프로 올레드는 현재 출시된 상태며 각종 오픈마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쿠폰을 잘 주는 오픈마켓에서 구매하도록 하자. 쿠폰을 잘 먹이면 5800H 2.8K 제품은 160만원대, 2.2K 제품은 130~140만원대, 5600H 2.2K 제품은 심지어 11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