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서 오토바이가 가장 많이 팔리는 국가는 어디일까요? 1위는 중국, 2위는 인도입니다. 여기까지는 세계 국가들의 인구 순위와 같은데요. 아래부터는 다릅니다. 3위는 인도네시아이고, 4위는 베트남이죠. 이 두 국가는 동남아시아 내에서도 압도적인 수의 오토바이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사륜자동차의 6배에 달하는 이륜차를 보유하고 있고, 베트남은 인구의 절반이 이륜차를 보유한 수치인데요. 이 양국의 ‘국민 이동수단’이 최근 친환경 이슈와 맞물렸습니다.

인도네시아의 오토바이로 가득찬 귀성길 모습

오토바이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는 최근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양국에게 가장 큰 이슈 중 하나입니다. 오토바이를 기반으로 경제성장을 이룬 양국이지만 개체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생기는 매연, 유지·관리비, 폐차, 방치 오토바이로 인한 환경요염 및 처리비용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양국은 전기 이동수단으로의 전환 가운데 오토바이 관련 정책을 빼놓지 않고 포함시키고 있습니다.

‘EV 허브’를 꿈꾸는 인도네시아

현재 인도네시아는 1500만대 이상의 자동차와 1억1200만대의 오토바이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중 절대다수가 가솔린 엔진을 사용하고 있기에 배기가스 및 탄소 배출 이슈에 민감한데요. 특히 수도 자카르타를 비롯해 인구 밀도가 매우 높은 도시들은 사륜자동차는 물론 오토바이의 전기 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Arifin Tasrif 인도네시아 에너지 장관

자카르타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Arifin Tasrif 인도네시아의 에너지 장관은 기자회견을 통해 “2040년부터 전기 오토바이와 스쿠터만 판매하도록 할 것이며, 2050년부터는 자동차 역시 전기차만 판매하도록 할 예정”이라 선언했습니다. 이 같은 결정은 인도네시아의 국가발전계획에 따라 전기 오토바이 및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에 막대한 투자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배터리공장을 위해 12억 달러(한화 약 1조4000억 원)를 투자해 EV 제조 허브로 거듭난다는 계획이죠.


아래 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멤버십 혜택 안내 및 가입 링크

바로 콘텐츠 이어 보기 링크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신승윤 기자 <yoon@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