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당근마켓에서 당근머니로 거래할 수 있다. 26일 당근마켓에 따르면, 자회사 당근페이는 하반기부터 선불전자지급수단인 당근머니를 활용한 결제 서비스와 간편송금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따라서 사용자는 당근마켓에서 중고거래 등을 할 때 구매부터 결제까지 경험할 수 있다.

당근페이는 당근마켓이 100% 소유한 자회사다. 현재 금융위원회에 전자지급결제대행사업자(PG), 선불전자지급수단발행업자 라이선스 등록을 신청한 상태다.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은 신용카드사와 계약을 맺고 대신해서 결제를 해주는 사업자를 말한다. 간편결제 사업 시 필요하다. 선불전자지급수단발행업은 흔히 간편결제 기업에서 OO머니, OO포인트 등을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라이선스다. 사용자가 당근마켓에 당근머니를 결제, 충전해 놓고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기반으로 당근마켓 앱에서 송금, 결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나아가 회사는 당근페이 서비스를 카카오페이나 토스처럼 플랫폼으로 발전시키는 방향도 고려하고 있다. 이 경우 당근페이는 별도의 앱을 개발하게 될 전망이다. 물론 당장은 당근마켓 결제 수단으로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3월 출범한 당근페이의 고동현 엔지니어 리더는 개발자 채용 설명회에서 “금융 서비스인 만큼 보안이 중요하고 서비스적으로 당근마켓과는 업무 형태가 많이 다르다”며 “당근마켓 내에서 페이 서비스를 (개발, 운영)하는게 맞지 않을 것 같아 자회사를 따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고 리더는 “결제, 송금 외에도 다른 사업쪽으로도 서비스 개발을 하고 있다”며 “다만 아직 확정하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당근마켓과는 별도의 수익모델(BM)을 개발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발전시켜나가는 단계로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당근페이는 개발자 채용에 한창이다. 당근페이는 머니팀과 정산결제팀으로 이뤄져있다. 머니팀은 당근페이의 당근머니 및 기반 시스템(은행 입출금, 송금, 인증)을 개발한다. 입출금, 송금, 뱅킹, 펌뱅킹, 오픈뱅킹을 연동하는 작업을 한다. 또 사용자 관리, 인증, 인가를 위한 API게이트웨이 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API게이트웨이는 인증, 거래 등의 요청이 왔을 때 다른 컴포넌트로 라우팅 해주는 역할을 한다.

결제정산팀은 당근페이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개발한다. 즉, 온라인 상에서 대신 결제를 해주고 해당 금액을 전달하는 시스템을 만들고 있다. 백엔드 시스템 관련 API와 결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산을 진행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IT시스템과 관련해 당근페이는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MSA)를 지향한다. 도메인 별로 컴포넌트가 나눠져있으며, 컴포넌트마다 데이터베이스(DB)가 따로 분리된 구조를 목표로 한다. 또 아마존웹서비스(AWS) 퍼블릭 클라우드를 활용하고 있으며,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직접 구현할 예정이다.

고동현 리더는 “당근머니를 활용한 간편송금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동네상권에서 당근페이를 통한 간편결제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