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가 ‘휴머노이드 로봇’ 선보인 이유는?

테슬라봇

테슬라가 인공지능(AI)을 활용, 휴머노이드 로봇(인간을 닮은 로봇) ‘테슬라 봇'(Tesla Bot)을 개발중이다.

테슬라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공장에서 ‘AI 데이'(AI Day) 행사를 열어 이 같은 개발 상황을 전하고 내년에는 시제품(Prototype)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테마는 ‘전기차를 넘어선 AI의 다음 단계’였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금껏 AI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왔다. 그러나 머스크는 로봇이 가져올 미래 경제 속 역할에 더 매료된 것 같아 보인다. 그리고 이는 테슬라의 자율주행차 개발 작업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발표 직후 트위터에 “이미 바퀴가 달린 로봇을 만들고 있기 때문에 휴머노이드 로봇에 필요한 부품은 거의 다 갖고 있다”고 쓰면서 휴머노이드 로봇과 자동차 사업이 연계돼 있음을 재차 강조했다. 그리고 “테슬라가 전기자동차 회사 이상으로 인식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테슬라 봇의 크기는 5피트8인치(약 177cm), 무게는 125파운드(약 57kg)로 성인 인간과 비슷하다. 150파운드(약 20kg) 정도의 물건을 옮길 수 있다. 이동 속도는 시속 5마일(약 8km). 테슬라 봇 ‘머리’ 부위에는 스크린과 8대의 카메라로 구성된 테슬라 오토파일럿 시스템이 장착돼 ‘눈’의 역할을 한다. 그리고 테슬라 전기차에 쓰이는 자율주행 기술과 같은 AI 기술이 ‘가슴’ 부위에 장착돼 카메라를 통해 주변 환경을 인지하고 AI 기술을 통해 정보를 처리해 판단, 제어를 하게 된다.

D1 반도체

이러한 신경망 역할을 수행할 슈퍼컴퓨터는 ‘도조'(Dojo: 일본어 道場을 발음한 것). 슈퍼컴퓨터 도조에는 테슬라가 자체 개발한 D1 반도체가 탑재된다. 7나노미터(nm) 기술을 탑재했다. 일렉트릭에 따르면, 슈퍼컴퓨터 도조는 엑사플롭급(초당 10의 8제곱 부동소수점 연산을 처리) 연산 성능을 갖고 있다. 유명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 연구팀과 협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 CEO는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슈퍼컴퓨터 5대 중 하나”라고 밝혔다.

머스크는 “공상과학 영화에 나오는 디스토피아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인간이 하기 어렵거나 위험한 일, 반복적이고 지루한 일 등을 테슬라 봇이 지원하거나 대체하게 될 것이라고 여러 차례 언급했다. 인간에 의해, 인간을 위해 만들어질 것이며 로봇은 그들만의 개성을 갖게 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그리고 사소한 일에도 저항하지 않는 친근한 로봇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도 “이 로봇은 경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앞으로 육체 노동은 선택 사항이 될 것”이라면서 일부 인간은 또 다른 소득원이 필요할 수 있기 때문에 보편적 기본소득이 필요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시제품이 선보이는 시점은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그동안 수없이 신기술 개발, 공개 시기를 연기해 왔던 머스크 CEO의 행보를 감안하면 테슬라 봇을 보기까지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테슬라는 행사 말미에 “우리팀에 합류하라”(Join our team)는 메시지를 남기며, 전 세계에서 AI 개발자를 모집하고 있음을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김윤경 선임기자> s914@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