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에서 운행되는 영업용 차량을 전기차로 바꾼다면 매연이 얼마나 줄어들까? 동네별로 어떤 택배가 많이 배송되는지 파악한다면, 생활물류센터의 위치를 정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도로 경사도가 포함된 지도를 개발해 서비스하면 킥보드나 소형 전기차 운전자가 예상치 못한 급경사 언덕을 만나 곤혹을 치르는 일은 피할 수 있지 않을까?”

듣고 보면 필요하지만 민간에서 쉽게 나서기는 어려운 일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3월까지 “영업용 차량 데이터 제작”프로젝트를 실시했다. 서울시에서 한국교통안전공단, 신한은행, CJ올리브네트웍스, 서울시립대학교 등과 손잡고 차량 운행 데이터를 수집, 분석한 것이다. 앞서 언급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수립의 근거가 될 융합 데이터셋 마련이 목표다. 그 결과 총 세 가지 프로젝트에 대한 답이 나왔다. ①차량 유형별 배출가스 데이터 ②배송상품 유형별 출/도착지 데이터 ③도로별 경사도 데이터가 그것이다.

<바이라인네트워크>는 해당 프로젝트가 어떻게 진행되어 왔는지, 어떤 의미있는 결과를 도출하려 했는지 취재했다. 총 다섯개로 구성된 기사를 통해 서울시 빅데이터담당관을 비롯, 프로젝트에 참여한 이들의 경험과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목차>

① 서울시 차량유형별 배출가스 데이터
● “대기 오염, 더 나빠지기 전에 데이터로 막는다”

② 서울시 배송데이터 물품 유형별 수요 패턴 분석
● 서울시가 CJ대한통운 택배 데이터로 하고 싶은 것

③ 서울시 도로 경사도를 구하라
● “지금까지 없었던 데이터, 저 도로의 높이는 얼마나 되나?”
● [서울시 빅데이터 캠퍼스 탐방] 서울시는 왜 ‘빅데이터 캠퍼스’를 운영할까?
● [서울시 빅데이터담당관을 만나다] “서울시는 모빌리티 데이터로 어떤 문제를 풀려 하나?”

스페셜리포트를 다운로드 하려면 아래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