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와 CJ대한통운이 손잡고 이커머스 셀러들을 대상으로 한 e-풀필먼트 서비스 확대를 위해 운영센터 규모를 20만평 이상 추가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확장이 “이커머스 시장의 급격한 성장과 새로운 라스트마일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함”이라 밝혔다. 추가 풀필먼트 센터는 46만에 달하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중심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콜드체인 특화 & 스마트층 신설

CJ대한통운은 현재 곤지암(3만2000평)과 군포센터(1만1600평) 등을 중심으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및 이커머스 셀러들에게 e-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8월에는 경기도 용인에 저온상품에 특화된 콜드체인 풀필먼트 센터(5800평)의 운영을 개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의류, 화장품, 식품과 같은 소비재뿐만 아니라 의약품, 백신 등 다양한 제품군의 특성에 따른 맞춤형 풀필먼트 서비스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군포 e-풀필먼트 센터에서 물류 작업을 수행하는 모습

CJ대한통운은 풀필먼트 인프라 확장을 계기로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Solution) 기반 기술의 첨단화와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라 소개했다. “창고의 대변신을 선도한다”는 설명이다. 군포센터에 ‘스마트층’을 구축하고 연말까지 무인운송로봇, 포장 자동화 시스템 등 첨단 물류기술을 도입하기로 했다. 동탄물류센터에서 운용 중인 ‘AI 로봇팔’ 등의 설비도 새로 구축하는 인프라로 확대할 예정이며 지능형 스캐너 ITS, 자동분류기 휠소터 등 풀필먼트 센터와 연계된 택배 현장의 장비들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 밝혔다.

맞춤형 라스트마일 & 친환경 솔루션 구축할 것

이를 통해 CJ대한통운은 46만의 스마트스토어와 소비자의 수요에 발맞춰 새로운 라스트마일 서비스 구축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현재 e-풀필먼트 서비스의 기본형인 ‘24시 주문 마감-익일 배송’에 이어 새벽배송, 당일배송 등 시간대별 신규 서비스 모델을 만든다는 설명이다. 신선식품, 생필품 등 다양한 배송 방식과 적절한 시간대가 필요한 상품에 맞는 인프라와 라스트마일 서비스 설계도 가능해진다.

이와 함께 풀필먼트 센터 입점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종이 포장재를 공급하는 등 친환경 경영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현재 군포센터는 체적 측정 기술을 바탕으로 포장재 사용량을 최소화할 수 있는 ‘친환경 스마트 패키징 솔루션’을 도입했다. 또 곤지암 센터에는 완충재, 테이프 등 포장에 필요한 부자재를 모두 종이 소재로 대체한다는 설명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네이버는 스마트스토어를 대상으로 기술과 인프라 역량이 집중된 다양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고, CJ대한통운은 안정적인 수요 확보를 통해 미래를 위한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 이번 협력의 의미”라며 “판매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더 편리한 생활문화 혁신을 제공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신승윤 기자 <yoon@byline.network>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