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외쿡신문입니다.

20일(현지시간)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가 #준궤도 우주 비행에 성공하고 돌아왔습니다.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 이후 9일만입니다. 많은 기록들이 남았습니다. 미래를 만드는 건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그 실행이란 생각이 들었구요, 베이조스가 한 말 “우리가 하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큰 것의 첫 단계이다. #큰 일은 작게 시작한다”(Big things start small)란 말도 인상깊게 남았습니다.

◊김윤경의 눈에 띈 해외 뉴스

아폴로11호가 달에 착륙하는 걸 지켜보며 흥분했던 5세 소년은 딱 52년만인 이날 우주로 가겠다던 꿈을 이뤘습니다. 베이조스는 자신의 회사 #블루오리진이 만든 #뉴셰퍼드 로켓이 싣고 간 돔 모양의 캡슐에 타고 있었는데요, 수직으로 날아오른 뉴셰퍼드 로켓에서 분리된 이 캡슐은 #최고 고도 107km까지 올라간 뒤(리처드 브랜슨 버진 갤럭틱 회장이 못 넘었던 고도 100km ‘#카르만 라인‘을 넘었습니다) 자유낙하를 시작했습니다. 큰 낙하산을 펴고 착륙하기까지 걸린 총 시간은 약 10분10여초.

캡슐에서 나오기까지 잠시 화면에 보이는 베이조스의 모습은 꿈의 실현에 흥분된 듯 보였습니다. 그리고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경험한 무중력 상태에 대해 “매우 고요하고 평화롭게 느껴졌으며, 부유하는 건 매우 즐거운 경험”이라고 했습니다. 같이 비행했던 82세 여성 #월리 펑크, 18세 네덜란드 청년 #올리버 데이먼 등은 최고령, 최연소 우주인이 되었구요.

베이조스는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에서 물러나기 전 일주일에 하루, 보통 수요일은 블루오리진 업무에 시간을 할애했습니다. 우주 비행은 시작일 뿐입니다. 그는 아마존에서 거둔 성과를 우주로 가는 데 쓰겠다고 공언했었죠. 블루 오리진, 또다른 푸른 행성을 찾기 위해서요. 베이조스의 표현을 따르자면 ‘발명’하기 위해서라고 해야할까요.

그는 기후변화가 재앙적 수준인 지구를 보호하기 위해 우주로 가려 한다고 말합니다. 이번에도 그는 이렇게 말하더군요 “모든 #공해 산업을 우주로 옮겨서 아름다운 보석같은 지구를 유지하자”구요. 그러면서 “우리는 아이들이 미래를 건설할 수 있도록 우주로 가는 길을 개척해야 한다”면서 “수십년은 걸리겠지만 시작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또 “우주에서 보면 대기가 얼마나 얇은지 상상할 수 없다”면서 “지구 안에서 볼 때 대기가 매우 커 보이지만 위에 올라가서 보면 얼마나 작고 부서지기 쉬운지 알 수 있다”고 했습니다.


베이조스의 #기업가 정신, 늘 #개척#발명을 이어가는 모습은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이 어떻게 변화할 수 있는지를 잘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만, 이면도 없지 않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에서 만나보세요(링크)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김윤경 선임기자> s914@byline.network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