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외쿡신문] 투자와 윤리의 상관관계…로빈후드 상장 신청

오늘, 외쿡신문입니다.

미국 개인 투자자들이 많이 쓰는 무료 증권거래 애플리케이션(앱) 업체 #로빈후드(Robinhood Markets, Inc)가 드디어 1일(현지시간) #나스닥 시장에 가기 위한 신청서를 냈습니다.

로빈후드는 지난해 인터넷 게시판 레딧에서 공매도를 막자는 미국 개미들이 들고 일어난 ‘#게임스톱 사태‘ 때 많이 사용되기도 했고, 또 그 와중에 잠시 거래를 못하게 했던 것(시스템 중단)으로 비난을 받으며 이래저래 유명세를 치렀죠. 올해 들어선 소셜 미디어나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입소문을 타는 주식, 이른바 ‘#밈 주식'(meme stock) 거래가 폭발했고 로빈후드 사용도 급증했습니다. 여기에 #암호화폐 거래까지 할 수 있는 ‘판’인 로빈후드는 생각보다 많은 사용자 기반과 자산을 보유하고 있더군요.

◊김윤경의 눈에 띈 해외 뉴스

로빈후드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상장 증권신고서(S-1 링크)에 따르면, 로빈후드는 총 #1억달러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입니다. 매각하는 지분 중 35%는 로빈후드에서 개미들에게 배정합니다. 아직 공모 희망가 등은 나오지 않았구요.

2013년 설립이후 로빈후드 활성 사용자 추이

성장세가 엄청날 거라 예상은 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과연 그렇더군요. 로빈후드 월 활성 사용자는 1770만명, 이들의 자산 약 810억달러가 거래되고 있습니다. 총 (누적)계좌 수는 1800만개. 작년 3월엔 거래되는 자산 규모가 190억달러였으니 폭발적인 성장이죠. 이렇다 보니 지난해 매출은 9억5900만달러, 전년 2억7800만달러 대비 245%나 늘었습니다. 2019년엔 1억660만달러 적자를 봤지만 작년엔 750만달러의 이익을 냈구요.

로빈후드는 거래가 아주 쉽습니다. 주식 투자는 기본, 어려운 옵션 거래에도 아무렇지도 않게 들어갈 수 있어요.

잘 모르고 덤비면 큰 손해를 볼 수도 있죠. 그래서 한 대학생이 로빈후드를 통해 옵션 거래를 했다가 엄청난 빚을 진 것으로 잘못 알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있었어요. 학생의 가족은 로빈후드 탓이라며 고소했었는데 이번 S-1 보고서에서 합의가 된 걸로 확인되더라구요.

더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에서 만나보세요(링크)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김윤경 선임기자> s914@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