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외쿡신문입니다.

외쿡신문을 통해 전해드리는 소식 중 아마 #기업공개(IPO)에 대한 내용이 많았을 거예요. 어디가 얼마의 가치를 인정받고 상장한다더라, 이런 소식 말이죠. 미국 등 전 세계적으로도 그렇지만 우리나라에서도 상황은 같았습니다. 한 마디로 #붐이었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역사적인 #저금리가 더 계속되도록 했고 이로 인해 늘어난 막대한 #유동성, 이에 따른 #주식 시장의 호황 등이 맞물린 까닭입니다. 이런 열기가 계속 갈 수 있을까요. 아무래도 중앙은행들의 돈줄 조이기에 대한 신호가 깜박깜박하고 있는 것도 신경이 쓰입니다.

◊김윤경의 눈에 띈 해외 뉴스

올해 상반기 미국의 IPO 시장은 뜨거웠습니다.

#딜로직(Delogic)에 따르면, 이 기간동안 미국의 IPO 규모는 #1710억달러, 지난해 한 해동안 올린 기록인 1680억달러를 훌쩍 넘어섰습니다. 시장 상황이 좋으니까 유망하나 아직 상장하기에 부족한 면들이 있는 기업들의 경우 #특수목적인수회사(SPAC)와의 합병을 통해 나서는 경우도 상당히 많았죠.

무엇보다 상장하면 곧바로 팍 뛰어오르는 주가가 투자자들에겐 매력적이었죠. 레피니티브(Refinitiv)에 따르면, 지난 1분기 IPO에 나선 기업의 25%가 #예상가격 범위대(희망 밴드) 이상의 가격에 공모가가 결정될 만큼 시장이 뜨거웠다고 합니다.

미국의 경우 IPO 투자는 기관 투자가들의 게임인데요, 블룸버그에 따르면, 재미를 가장 많이 본 곳은 골드만삭스, 이어 씨티그룹이었습니다.

그런데 2분기 들어선 조금 분위기가 달라지긴 했습니다. 11%의 기업만이 희망 밴드보다 높이 공모가가 결정됐다고 해요. 13%는 예상 범위를 밑도는 가격에 공모를 했구요. 이건 코로나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가장 높은 비중이라고 합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에서 만나보세요(링크).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김윤경 선임기자> s914@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