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플랫폼 토스를 서비스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기업가치 100억달러(한화 12조원) 이상의 벤처기업을 일컫는 ‘데카콘’을 눈앞에 두고 있다. 신규투자를 통해 토스의 기업가치는 8조2000억원으로 평가받았다. 투자자들은 토스의 사업 구조와 전략, 플랫폼 영향력,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보고 대규모 투자에 참여했다.

23일 비바리퍼블리카는 4600억원 규모의 신규투자 프리(pre)-G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기업가치는 약 8조2000억원으로 평가받았다. 2018년 기업가치 1조2000억원과 비교했을 때 3년 만에 7~8배로 폭발적인 성장을 한 셈이다.

이번 투자에는 KDB산업은행, 미국 투자사 알키온과 기존 투자사인 알토스벤처스, 그레이하운드가 참여했다. 알키온은 구글 알파벳, 페이스북, 미국 핀테크 기업 스퀘어 등 테크 기업을 중심으로 투자하고 있다.

신규 투자자들은 토스의 사업구조와 배경에 주목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토스 사업 영역이 B2C와 B2B 부문 모두 있다는 점, 금융 전 분야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점, 토스증권 성과(출범 후 3개월 만에 누적 계좌 수 350만좌), 인터넷전문은행 진출 등을 주효하게 봤다.

이번 투자유치의 투자자 절반 이상이 해외 투자사다. 상당수의 외국 자본이 유입된 만큼, 토스가 국내 증시보다 나스닥 상장을 먼저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특히, 시리즈G를 받은 뒤 토스가 IPO를 할 것이라는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토스 측은 “나스닥, 코스닥 중 어느 증시에 먼저 상장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IPO는 2~3년 후 구체적으로 검토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번에 토스가 평가받은 기업가치를 두고, 국내에서 의문을 갖는 시각도 있다. 토스가 창사 이래로 수익을 내지 못한다는 이유에서다.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230% 증가한 약 3898억원을 기록했으나, 영업손실 약 725억원을 보였다. 특히 토스증권, 토스페이먼츠, 토스뱅크 등 이제 시작하는 사업이 많은 만큼 향후 비용투입이 불가피하다.

그러나, 우리나라와 달리 해외시장 분위기는 다르다. 해외에서는 핀테크 기업들에 대한 기업가치가 후한 편이다. 우리나라처럼 당장의 수익보다 앞으로의 성장성에 더 주목하기 때문이다. 신규 투자자들은 토스가 B2C 부문에서의 출혈은 이어가고 있으나, 매출 가운데 상당 부문은 B2B에서 나온다는 것, 토스의 플랫폼 파워 등 충분히 성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토스 측은 “지난해 첫 월간 흑자를 보이는 등 언제든지 흑자를 낼 수 있는 플랫폼임을 증명했다”며 “성장과 관리 선택의 문제에서 현재는 성장에 투자한다는 전략이다”라고 설명했다.

토스의 누적 투자 유치액은 1조원을 넘었다. 투자금은 토스의 IT, 인력 등 인프라 투자와 토스뱅크, 증권, 페이먼츠 등 주요 계열사 증자에 사용할 예정이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금융의 디지털 전환 속도가 급격하게 빨라지고 있어 모바일 금융 플랫폼의 성장 기회가 크다”며 “은행, 증권 등 주요 영역에 토스가 직접 플레이어로 진출해, 금융 서비스와 상품을 고객 관점에서 완전히 새롭게 설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토스는 해외 사업을 진행 중이다. 2019년 설립된 토스베트남은 올해 초부터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현지 토스앱의 월활성사용자(MAU)는 300만명이다. 올해부터 현지금융사와 제휴한 체크카드, 지출관리 리워드 이베트를 통해 사용자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