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원태)이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정보보안 기업 3곳의 서비스를 대상으로 양자내성암호기술을 시범적용한다.

이와 관련해 KISA는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 잉카인터넷(대표 주영흠), NSHC(대표 허영일)와 ‘양자내성암호 시범적용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양자컴퓨터는 현재 IBM, 구글 등에서 활발하게 연구·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분야로, 전문가들은 2030년 내에 양자컴퓨터로 인해 기존의 공개키 암호기술이 쉽게 해독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미국국가표준기술연구소(NIST), 국가안보국(NSA) 등 미국 정부에서도 오는 2024년까지 양자내성암호기술 표준화와 검증작업 완료를 목표로 기존 공개키 암호기술 전환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양자내성암호(Post-Quantum Cryptography)는 양자 컴퓨팅 환경에서 쉽게 공격될 수 있는 RSA 등 기존 공개키 암호체계를 대체하기 위한 새로운 암호기술이다. 양자 컴퓨터를 이용해도 해독하기 어려운 안전성을 가진 반면, 키 길이가 크고 복잡해 실제 ICT 서비스에 적용·대체하기 위해서는 많은 테스트와 준비가 필요하다.

이에 KISA는 이번 협약으로 추진한 양자내성암호기술 시범적용 사례를 기반으로  기존 암호기술과의 성능을 비교·측정해 실제 서비스가 정상적으로 동작하는지 시스템 및 네트워크 성능 확인을 통해 개선사항을 도출할 계획이다. 적용 대상은 이스트시큐리티의 MIST 악성코드탐지시스템, 잉카인터넷 엔프로텍트(nProtect)와 NSHC의 엔필터(nFilter) 모바일 전송데이터 보안이다.

또한 KISA는 글로벌 양자내성암호기술 표준화 흐름에 맞춰 양자내성암호기술로의 전환을 준비하기 위해 ▲국내 공개키 암호기술 현황 파악 ▲주요 사물인터넷(IoT)기기, 가상사설망(VPN), 인터넷서비스 등에 필요한 응용기술 개발 ▲시범적용 추진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통해 양자내성암호기술에 대한 효율성과 성능을 검증할 예정이다.

KISA 최광희 디지털보안산업본부장은 “미래 ICT환경의 핵심인 양자컴퓨터의 현실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체계적인 준비가 필요하다”며 “이번 시범적용 사례를 통해 국내 암호기술 전환의 마중물이 되고, K-사이버 방역체계 구축과 디지털 안심국가 실현에 기초를 다지는 역할을 수행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12월 무료 웨비나 ]

  • 메타버스 시대의 엣지 플랫폼 👉  사전등록 
  • 텐센트 클라우드의 메시징 솔루션 IM 활용방안 👉  사전등록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