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코리아(지사장 이상훈)는 고려사이버대학교가 랜섬웨어같은 잠재적 보안위협에 대비하고 클라우드 전환을 실현하기 위해 베리타스 넷백업 어플라이언스 5250를 도입했다고 31일 밝혔다.

엔터프라이즈급 기업·기관에 특화된 솔루션인 넷백업 어플라이언스를 도입한 이유로 고려사이버대학교는 교내 뉴타닉스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HCI) 시스템과의 호환성, 랜섬웨어에 특화된 기술, 중복 제거 기능, 백업 용량 기반의 라이선스 정책 등을 꼽았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이에 따르면, 넷백업 어플라이언스는 고려사이버대학교가 효율적인 인프라 운영을 위해 도입한 뉴타닉스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HCI) 기반의 시스템과 뛰어난 호환성을 확보하고 있다. 자랑한다. 베리타스는 뉴타닉스와 기술 파트너십을 맺고 있어 뉴타닉스 HCI 환경에서 OS 백업시 추가 솔루션을 구매할 필요가 없도록 지원한다. 이에 고려사이버대학교는 단일 어플라이언스로 뉴타닉스 HCI에서 실행되는 모든 중요 데이터와 워크로드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넷백업 어플라이언스는 여러 서버의 운영 체제, 데이터베이스, 애플리케이션, 하이퍼바이저 환경에 대한 백업 및 재해 복구를 기본 지원해, 고려사이버대학교는 1만명 넘는 재학생을 위해 연중무휴 24시간 구동돼야 하는 학습 플랫폼의 다운타임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운영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아울러 상당한 양의 중복 데이터도 줄일 수 있게 돼 IT 리소스를 절약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고려사이버대학교는 베리타스 어플라이언스의 라이선스 정책 또한 솔루션 도입의 주요 이유 중 하나로 꼽았다. 베리타스 어플라이언스 솔루션의 경우 서버 및 플랫폼 네트워크 전체 데이터를 아우르는 총 백업 용량을 기반으로 비용이 책정되기 때문에, 비용 관리를 위해 정보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선별적으로 백업할 필요 없이 모든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이 가능하다.

최동석 고려사이버대학교 정보시스템팀 팀장은 “증가하는 보안 위협 속에서 대학 학사 정보의 완벽한 보존을 위해 보다 안전한 데이터 관리 전략을 고민하게 됐다”며, “베리타스의 어플라이언스 솔루션은 잠재적인 랜섬웨어 공격이나 클라우드 전환에 대비하기 위한 데이터 관리 방안을 찾고 있는 국내 기업 및 기관에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베리타스코리아 지사장은 “고려사이버대학교의 백업 솔루션 고도화를 위한 기반을 다지는 작업에 함께할 수 있어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베리타스는 자사의 데이터 관리 및 보호 솔루션으로 교육·공공 기관을 포함한 공공 부문의 안전한 데이터 관리 역량 강화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베리타스는 최근 공공기관의 디지털 전환 지원을 위해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보호 솔루션인 베리타스 넷백업 어플라이언스 5250을 조달청이 운영하는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등록한 바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1월 무료 웨비나 ]

  • 오피스365·구글 워크스페이스 보안 강화 방안 : ‘사람 중심(People-Centric) 보안’ 👉  사전등록 


이런 뉴스레터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