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외쿡신문] 배터리든 반도체든 ‘혼자 할 수 있게 만들겠다’는 미국

오늘, 외쿡신문입니다.

요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살살 얘기하는 법이 없습니다. 최소한 경제 문제에 관해서는요. 중국과의 경쟁에선 결코 질 수 없다는 말을 직설적으로 하기도 하고, 외국 기업들의 미국 내 투자에 대해서도 에두르고 그런 법이 없습니다. 미국 기업들이야 바이든 대통령 계획에 일렬종대하고 있는 것 당연하구요.

포드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바이든 대통령 얘기, 그리고 얽혀 있는 우리나라 얘길 해볼게요.

◊김윤경의 눈에 띈 해외 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디어본에 있는 #포드 전기차 공장을 방문했습니다.

연설부터했는데요, 아주 강력한 메시지를 내뿜었습니다. 자신을 ‘#카 가이‘(car guy)라고 지칭한 바이든 대통령은 전기차의 핵심은 #배터리고, 이 배터리 부문에서 #중국이 앞서가고 있지만 그 추세를 그냥 두지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미국이 빨리 따라잡아야 한다는 의지가 매서웠습니다.

그리곤 포드의 #F-150 라이트닝 픽업 트럭을 탔습니다. 직접 운전대를 쥐면서 역시 남다른 관심을 보였죠.

포드는 이 전기차 픽업 트럭을 내년 봄부터 생산할 계획입니다. 폴크스바겐, 제너럴모터스(GM) 등도 미국인들이 즐겨타는 픽업 트럭 전기차 버전을 향후 18개월 내에 선보일 예정이구요, 테슬라 엔지니어 출신이 설립한 스타트업 #리비안 오토모티브(Rivian Automotive)에서 6월쯤 제품을 판매한다고 하니 여기가 좀 일정이 빠르긴 하네요.

 

그러나 오늘 얘기의 핵심은 전기차 픽업 트럭 출시 경쟁 얘기는 아닙니다. ‘카 가이’ 바이든 대통령이 강조한 전기차 배터리 #내재화(자립) 의지가 포인트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뇌 구조를 그려본다면 미래차인 전기차를 비롯한 주요 산업의 자립, 중국과의 경쟁에서 우위 차지하기, 투자 유치 등이 크게 자리잡고 있을 겁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에서 만나보세요.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김윤경 선임기자> s914@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첫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