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A 전문기업 오토메이션애니웨어(Automation Anywhere)가 리테일 산업에도 손을 뻗치기 시작했다. 여기서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란 로봇을 통해 생산이나 업무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는 기술을 말한다.

김치훈 오토메이션애니웨어코리아 이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1’ 행사에서 “리테일 업계는 새로운 사업 방식에 적용해 기민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진행해야 한다”며 “매장 내 고객 경험을 향상시키고 온·오프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제품을 구매하는 ‘옴니 채널(Omni Channel)’ 관리나 재고 추적 등 다양한 분야에 IT 기술이 접목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런 의미에서, 리테일 기업들이 오토메이션애니웨어 솔루션을 이용하면 효율적으로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을 예정이다. 오토메이션애니웨어는 ▲RPA ▲머신러닝 ▲AI ▲워크플로우 오토메이션 등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김치훈 이사는 “RPA를 비롯한 자동화 기술을 도입하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고, 품질을 개선할 수 있다”며 “고부가가치 제품 제공과 전략적 이니셔티브를 위한 자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김 이사에 따르면, 오토메이션에니웨어는 서플라이 체인을 확장할 수 있는 미래형 솔루션을 도입하고 엔드 투 엔드 공급망 프로세스를 디지털화 및 자동화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오토메이션애니웨어의 자동화 솔루션은 더 나은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공급망을 디지털화하고, 공급망 전반에서 사용자 환경을 알맞게 전환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체적으로 오토메이션애니웨어의 솔루션은 ▲이커머스 서비스 기업 ▲공급망 및 스토어 ▲IT 운영팀 ▲HR팀 ▲금융 및 결제 등에 적용될 수 있다. 이를 통해 리테일 서비스의 각 요소를 자동화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한다.

우선 거래 및 트랜잭션 처리를 자동화하면 반복작업에 투입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으며, 비용을 최대 80% 절감하면서 생산성은 높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트랜잭션을 자동으로 처리하고 그 데이터를 남기면서 감사 완결성을 높이고 규정을 준수할 수 있다. 사이클타임도 줄여 실행 주기를 대폭 단축하고, 일관되고 표준화된 프로세스를 시행해 결과의 일관성도 높일 수 있다.

오토메이션애니웨어는 엔터프라이즈 수준의 RPA 솔루션도 구현할 수 있다. 김 이사의 설명에 따르면, 오토메이션애니웨어의 솔루션은 은행 정도의 수준까지 보안 요건을 갖출 수 있으며, 재해에 의한 피해 복구 기능도 지원한다. 또한, 비정형화된 데이터를 AI와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프로세스 자동화할 수 있는 ‘IQ봇’ 서비스도 제공한다.

고객 지원 서비스도 마련했다. 오토메이션애니웨어는 고객 중심의 360도 서포트 지원 체계를 구축했다. 김치훈 이사는 “기술 전문가들이 IT 서비스를 전반적으로 제공하고, 소비자들 간에는 오토메이션애니웨어의 솔루션 성공 및 도입 사례를 서로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며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제품 트레이닝을 제공하고, 솔루션 도입 시 발생하는 이슈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치훈 이사는 “리테일 산업의 디지털화는 아직 완전히 되지 않았다”며 “그래서 오토메이션애니웨어의 자동화 기능을 도입하고, 기존 비즈니스를 새롭게 디지털화 및 자동화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 youm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