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머스BN 비즈니스는 커머스 가치사슬을 구성하는 다양한 기업들이 어떻게 돈을 버는지, 효율을 만들고 있는지 비즈니스 모델 관점에서 전합니다. 생활 속에서 만날 수 있는 사례를 중심으로 재미있게, 의미있게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Content Brief

한국에서 ‘환상’처럼 느껴졌던 물류센터 로봇 자동화가 조금씩 현실이 돼 다가오고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이커머스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었지만, 물류센터에서 그만큼의 생산력을 만드는 인력 수급이 쉽지 않았거든요. 여기 더해 인력이 밀집돼 작업하는 물류센터 특성상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확산과 언제고 있을 수 있는 ‘셧다운’에 대한 부담도 자동화에 대한 업계의 관심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요즘에는 MFC(Micro Fulfillment Center)라고 불리는 도심 소형 물류센터 자동화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는데요. 이번 글에서는 최근 소프트뱅크가 지분을 인수해서 화제가 된 노르웨이 로봇 자동화 기업 ‘오토스토어’ 한국 대표와의 대담을 통해서 물류 자동화, 더 나아가 도심 물류센터 자동화의 방향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해요.

한국에는 이커머스 물류센터 자동화에 대한 판타지가 두 개 있습니다. 하나는 아마존의 키바(KIVA)로 대표되는 AGV(Automated Guided Vehicle)입니다. 선반을 짊어진 로봇이 물류센터를 오가면서 창고 작업자의 피킹을 돕습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는 로봇의 도입가격 부담과 일반적으로 층고가 높게 설계되는 한국의 물류센터에서 효율을 만들기 어렵다는 이유로 현장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로봇이었죠.

이건 키바는 아니고요. 신세계건설이 공급하고, 중국업체 무샤이니(Mushiny)가 개발한 AGV입니다. 이런 AGV 업체들이 굉장히 늘어나고 있어요.

하지만 최근에는 AGV를 도입하는 물류센터가 조금씩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롯데글로벌로지스가 지난 4월 공개한 덕평 풀필먼트센터에 이 로봇들이 들어갔고, 디자인 상품 전문 쇼핑몰 텐바이텐도 지난해 5월 이커머스 물류센터에 AGV를 도입하여 활용하고 있음을 발표했습니다. 동대문 패션 도매 플랫폼 신상마켓 또한 물류센터 안에서의 AGV 활용을 테스트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업체들의 AGV 도입이 늘어나는 이유 중 하나는 AGV의 도입 비용이 과거에 비해 낮아졌기 때문입니다. 로봇을 물류센터에 넣어서 실제로 ‘효율’이 나오는지 여부는 논외로 하더라도, 과거에 비해 부담 없이 도입해 테스트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습니다.

두 번째 판타지는 영국 이커머스 업체 ‘오카도’ 덕분에 유명해진 그리드 로봇입니다. 개념은 아마존의 AGV와 동일합니다. 물류센터 작업자들의 피킹을 위한 이동 동선을 줄여주는 GTP(Goods To Person) 방식을 사용합니다. 상품 재고가 담긴 선반을 얹히고 작업자에게 이동하는 AGV와 다르게, 이 로봇은 격자 형태로 촘촘하게 설계된 보관 공간을 수직, 상하 이동하면서 상품을 피킹하여 포장 작업자에게 전달합니다. AGV에 비해 공간 활용도 측면에서는 더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오카도 물류센터에 도입된 그리드 로봇. 격자(Grid) 설비 중간중간에 상품을 담는 여러 개의 박스(Bin)가 촘촘히 쌓여있는 구조입니다. 이 설비를 로봇이 수직 및 수평이동하면서 상품을 피킹합니다.

아직 한국에서 이 로봇을 도입한 업체들이 많지는 않습니다. 2015년 신라면세점이 면세점 고객 응대 용도로 이 로봇을 도입했습니다. 2019년 3월 롯데슈퍼가 의왕 물류센터에 이커머스 고객 주문 처리 용도로 이 설비를 도입했고, 현재는 롯데마트가 롯데의 통합 온라인몰 ‘롯데온’의 식품 주문 대응 용도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시장도 최근 들어서 업계의 관심이 모이는 모습입니다. 네이버의 투자를 받은 풀필먼트업체 ‘파스토’가 그리드 로봇을 물류센터에 도입할 예정이고, 쿠팡을 포함하여 그보다 더 많은 여러 업체들이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전에는 환상처럼 여겨졌던 로봇들이 서서히 현실세계에 스며들고 있습니다.


오토스토어가 한국을 공략하는 방법

국내외 수많은 로봇업체들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AGV판과 다르게, 그리드 로봇의 한국 레퍼런스는 한 업체가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얼마 전에 소프트뱅크 자회사 SB매니지먼트가 지분을 인수하면서 77억달러(약 8조6000억원)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은 노르웨이 자동화 설비 업체 ‘오토스토어’입니다. 이 업체는 지난해 11월 한국지사를 설립하고 물류센터 자동화 영업을 강화하면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아래 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멤버십 혜택 안내 및 가입 링크(오픈 이벤트 : 첫달 가입 무료)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