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 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애플리케이션 클럽하우스가 드디어 유료화의 시동을 거는 모습이다.

쉽게 광고 붙이는 방식은 아니다. 그러니 회사에 아직 직접 돈이 들어가는 건 아니다.

그렇지만 클럽하우스란 플랫폼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이 돈을 지불하기 시작하는 시스템을 마련했으니 시동을 건 것은 맞다.

각각의 크리에이터들에게 수익을 안겨주는 방식이 그 시작. 클럽하우스에서 크리에이터란 곧 다양한 주제로 대화방(room)을 열고 토론과 대화를 주도하는 ‘모더레이터’들이다.

클럽하우스가 모더레이터들에게 송금할 수 있는 결제 서비스를 개시한다


5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가 클럽하우스 블로그를 인용, 보도한데 따르면 클럽하우스에 결제 기능 ‘클럽하우스 페이먼트’가 생긴다. 클럽하우스처럼 몸값이 치솟고 있는 핀테크 업체 스트라이프(Stripe)와 제휴를 통해서인데, 더치페이할 때 쉽게 송금하는 서비스 벤모 (Venmo)같은 기능이 생기는 것이다.

이에 따라 사용자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모더레이터에게 직접 돈을 보낼 수 있게 됐다. 일종의 ‘출연료’ ‘관람비’ 등을 토론을 진행하는 사람들에게 직접 지불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클럽하우스 앱에 들어가 모더레이터 프로필로 이동, 이 모더레이터가 결제 기능을 사용가능하게 설정한 경우에 사용자는 ‘송금’을 누르고 금액을 입력하면 된다. 금액 100%가 모두 송금된다. 아직까지는 메시지는 따로 보낼 수 없다고. 송금 수수료는 돈을 보내는 사람에게 부과되고 이는 스트라이프에 직접 지급된다.

수익 창출의 기회가 생겼으니 모더레이터들은 더 이상 무한정 ‘무료봉사’ 진행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그리고 더 훌륭한 토론, 토크쇼를 마련하는 기회를 갖게 됐다. 더 나아가 대의를 위한 모금 활동도 가능하다. 물론 모든 모더레이터들이 돈을 벌까? 격차는 어쩔 수 없을 것이다.


클럽하우스 공동 창업자 폴 데이비슨이 최근 타운홀미팅에서 이렇게 크리에이터에게 직접 수익을 주는 유료화를 진행하고 싶다고 밝힌 적이 있다. 클럽하우스 측에서도 모더레이터에게 일부 자금 지원을 할 것 같다. 안드레센 호로위츠의 a16z로부터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을 때 받은 1억달러 자금 중 일부가 여기에 들어간다.

테크크런치는 크리에이터 수익화로 돈을 번 가까운 예로 셀러브리티(유명인사) 동영상 서비스 스타트업 카메오(Cameo)의 예를 들었다. 카메오 웹사이트나 앱에 들어가면 카메오와 계약을 맺은 배우나 운동선수 등 4만여명의 유명인사가 나온다. 이들 중에 마음에 드는 이를 선택하면 이 유명인사는 사용자를 위해 개인 동영상을 만들어 준다. 지난해 카메오는 매출 1억달러를 기록했는데 한 해 전에 비해 4.5배 늘어난 것이었다. 이 회사도 최근 1억달러의 투자를 받을 때 클럽하우스처럼 10억달러의 가치를 인정받았고 곧 기업공개(IPO)에도 나설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김윤경 선임기자> s914@byline.network


--------------------------------------------------
[무료 웨비나] 클라우드 네이티브를 위한 프로메테우스와 옵저버빌리티
    일시 : 2021년 4월 28일(수) 14:00~15:00
사전등록 하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