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한글과컴퓨터의 아래아한글(이하 한글)에서 문서를 작성하면 HWP가 아닌 HWPX로 기본 저장된다. 회사 측에 따르면, HWPX는 OWPML(Open Word-Processor Markup Language)을 기반으로 한 XML형식의 개방형 문서다.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은 아래아한글 문서의 기본형식을 개방형인 HWPX로 변환하는 정기패치를 실시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날 정기패치 실행 이후에는 아래아한글 문서 저장 시 기본 확장자가 HWP가 아닌 HWPX로 저장되며, ’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를 눌러서 원하는 다른 문서형식의 확장자로도 저장할 수도 있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DOC파일을 DOCX로 변경한 것과 일맥상통하는 행보다. DOCX나 HWPX는 XML형식의 개병형 파일포맷으로 기계판독형(Machine Readable)인 것이 특징이다. 별도의 처리 과정 없이 데이터의 분류·추출이 가능해 빅데이터 분석이 용이해진다

HWPX는 한국산업표준(KS X 6101)에 정의돼 있다. 한컴은 2010년부터 아래아한글의 개방성 확보를 위해 HWPX 형식을 지원해왔지만, 기본저장 포맷을 바꾸지 않아 활용도가 높지는 않았었다. 그러나 앞으로 HWPX를 기본저장 포맷으로 하면 개방형 포맷 문서의 확산이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컴은 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와 함께 국제표준화기구(ISO)에 ‘HWPX’를 국제 표준으로 지정하기 위한 협력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글과컴퓨터 관계자는 ”디지털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전자문서 데이터의 중요도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아래아한글을 머신리더블한 ’HWPX‘로 본격 변환함으로써 전자문서 국제 표준화를 리딩하고, 활용도를 더욱 넓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정기 패치는 ▲ 한컴오피스 2014 VP ▲ 한컴오피스 네오 ▲ 한컴오피스 2018 ▲ 한컴오피스 2020의 ‘한글‘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자동업데이트를 통해 제공한다.

한편 HWPX 문서는 한글 2010 버전 이후의 프로그램으로만 읽을 수 있다. 2010 이전 버전의 한글 프로그램 이용자는 HWPX 문서를 열 때 별도의 조치가 필요하다. 회사 측 관계자는 “2010 이전 버전 이용자는 웹오피스를 통해 HWPX 문서를 열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