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지 한국 식구가 돼버린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원래는 과학적인 로봇을 만든다. 왠지 사람들이 너무 괴롭혀서 불쌍한 인간형 로봇 아틀라스나, 통통 뛰는 모습이 개와 비슷하지만 긴 목을 달면 공룡처럼 보이는 로봇 개도 만든다. 스팟은 해양 석유나 지하 광산 등에서 활약하는 등 인간이 하기 어려운 위험한 활동을 하도록 설계된 것이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들이다.

그러나 이제는 창고에서 일하는 로봇이 등장했다. 이름은 스트레치(Stretch)다. 보스턴 다이내믹스 제품 치고는 춤을 잘 못 출 것처럼 생겼다.

공장이나 차고 자동화 로봇, 특히 아마존의 로봇청소기 같은 아마존로봇(AR로 부른다)은 제품 상자들을 얹고 이동하는 역할을 한다. 로봇 팔 로봇은 창고 전체를 총괄하는 AI의 명령에 따라 제품을 들어서 컨베이어 벨트에 올리는 역할을 한다. 유튜브 영상에서 보면 컨테이너에 들어가 상하차를 하는 모습도 보여준다.

YouTube video

스트레치는 이 로봇들과 다르다. 로봇 팔 로봇보다는 조금 더 작고, 파레트를 들어 올리는 AR처럼 물건을 들지 않고 흡착으로 상자를 든다. 가장 중요한 것은 고정 자동화 인프라가 필요 없다. 대규모가 아닌 소규모 투자로도 사용할 수 있는 셈이다. 물론 생각보다 소규모는 아닐 것이다.

스트레치는 하단은 모든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는 바퀴, 상단은 7축 로봇 팔로 이뤄져 있다. 이 로봇 팔의 특허가 이 제품이 다른 로봇 팔과 구별되는 강점이다. 로봇 팔은 무게 반대로 힘을 줄 수 있는 카운터웨이트(counterweight) 덕분에 로봇을 땅에 고정시키지 않아도 강한 힘을 낼 수 있다고 한다. 이 균형추가 없다면 로봇보다 무거운 상자를 들었을 때 로봇이 하늘에 들리게 되는 문제가 발생할 것이다. 이 기술은 아틀라스에서 사용된 기술과 유사하다. 예를 들어 아틀라스는 상자를 집을 때 팔만 쓰는 것이 아니라 엉덩이, 다리, 몸통 부분을 모두 조정하도록 설계돼 있다. 물건을 들 때 팔힘뿐이 아닌 허리나 다리 힘을 함께 사용하는 사람의 방식과 완전히 똑같지는 않지만(똑같을 필요가 없다) 몸의 전체 부분을 통해 무게를 견디는 것과 유사하다. 로봇 팔 설계에는 2019년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인수한 키네마 시스템즈(Kinema Systems)의 기술도 사용되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키네마 시스템즈 인수 후 전동 휠을 타고 물건을 옮기는 듯한 제품인 핸들(Handle)도 공개한 바 있다. 핸들을 보면 카운터웨이트의 움직임이 대략 예상이 가는데, 핸들이 수직으로 물건을 들 때 아래의 중심축이 현란하게 움직이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기술을 소형화하고 7축에 대응해 상자 안에 집어넣은 것이 스트레치의 구동 원리일 가능성이 높다.

via GIPHY

물론 거창한 설명에 비해 들 수 있는 무게는 50파운드(약 23kg)로 생각보다 굉장하지는 않다. 핸들이 있는데도 스트레치를 개발한 이유는, 핸들의 로봇 팔이 비교적 단순해 다른 각도로 물건을 들 때 하부가 후진해서 다시 물건을 들고 U턴해야 하는 등 복잡하게 움직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제 핸들이 할 수 있는 거라곤 춤추는 것밖에 없다.


YouTube video

자유롭게 움직이는 로봇 팔은 흡착을 통해 상자를 들 수 있는데, 흡착 패드가 여러 개 달려있으므로 상자가 아닌 여러 형태의 제품을 들 수 있다. 영상에서도 상자와는 모양이 다른 스팟을 드는 모습을 보여준다. 수직은 물론 수평에서도 물건을 끄집어낼 수 있다. 다만 완벽하게 여러 형태의 물건을 들 수는 없다.

로봇 팔 없이 기둥은 퍼셉션 마스트(Perception Mast)라고 부르는 비전 AI를 담당하는 부분이다. 이 부분을 통해 상품의 위치를 식별한다. 2D 카메라와 깊이 센서, 소프트웨어로 구성돼 있다. 센서와 프로세싱 본체가 결합한 형태다. 이 본체가 박스의 높이나 위치를 판단해 명령에 따라 정해진 위치까지 상자를 옮긴다.

배터리는 8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으며 충전 혹은 교체를 할 수 있다.

스트레치가 개발된 이유는 핸들의 개발 목적과 동일하다. 전 세계 80% 이상의 창고에는 자동화가 적용돼 있지 않다. 아마존과 같은 창고를 위해서는 AI와 클라우드 같은 거대한 인프라 도입이 필요하다. 따라서 스스로 움직이고 물건을 명령에 따라 집어올 수 있는 로봇이 더 적합할 수도 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이러한 이유로 시장성은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 스트레치는 현재 원하는 기업에 샘플 제공을 테스트하려고 하고 있으며, 제품은 2022년부터 테스트 출고된다.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YouTube video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

Similar Posts

One Commen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