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와 신세계그룹의 자본동맹이 출범한다. 네이버, 신세계그룹 양사는 16일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커머스, 물류, 멤버십 등 양사의 전방위적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지분 상호 교환을 약정했다.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진행된 사업 협약식에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강희석 이마트 대표,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가 참석했다.

양사는 17일 2500억원 규모의 네이버 자사주를 신세계그룹 자사주(이마트 1500억원, 신세계백화점 1000억원)와 상호 교환한다. 이마트는 82만4176주(지분 2.96%)를 네이버 주식 38만9106주(지분 0.24%)와 교환한다. 신세계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48만8998주(지분 6.85%)를 네이버 주식 25만9404주(지분 0.16%)와 교환한다.

양사는 지분 교환 이후 온오프라인 커머스 역량 강화를 위해서 상품, 물류, 기술 측면의 협력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양사가 보유한 7400만명(네이버 5400만명, 신세계그룹 2000만명)의 고객풀을 45만개 입점 판매자 네트워크(네이버 스마트스토어 42만, 신세계그룹 3만)와 연결하는 측면의 협력 또한 강화한다.

양사가 공개한 협력 청사진을 카테고리 강화, 판매자 지원, 풀필먼트 확대, 리테일 테크 협력, 멤버십 연계 측면에서 분류하여 정리해 본다.

카테고리 강화

양사는 상품 카테고리 측면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양사가 먼저 의욕을 보인 카테고리는 ‘명품’이다. 양사는 패션, 뷰티 브랜드의 명품 플랫폼(온라인 명품관)을 함께 구축하고 서로의 역량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그룹은 신세계백화점, 신세계인터내셔날이 보유한 패션, 뷰티 상품 자산과 기획력을 명품 플랫폼 구축을 위해 제공한다. 네이버는 라이브 커머스 기술과 운영 노하우, 웹 오리지널 콘텐츠 역량을 여기 더한다.

양사의 발표에 따르면 추후 신세계인터내셔날이 보유한 명품 브랜드의 신제품 론칭쇼를 네이버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독점 공개하는 방식의 협업을 논의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의 VIP클럽 멤버십 서비스는 네이버의 제휴 물류망과 연계해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판매자 지원

판매자 지원 측면에서 계획도 발표했다. 네이버쇼핑 입점 판매자 중에서 판매량, 리뷰 만족도 등 데이터로 검증된 우수 판매자의 상품을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스타필드 등 신세계그룹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연계, 지원한다.

이 외에도 네이버가 오프라인에서 검증한 지역 명물, 수공예 상품은 신세계그룹의 독자 브랜드 상품으로 성장시키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 입점 판매자의 마케팅 역량 강화 측면에서는 신세계그룹의 브랜딩, 마케팅 역량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논의를 이어간다.

풀필먼트 확대

물류 측면의 협력도 강화한다. 신세계그룹은 자동화율 80%를 자랑하는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네오(NE.O) 세 곳과 전국 7300여개 오프라인 매장을 네이버에 공유한다.  네이버는 협력하고 있는 물류 파트너의 네트워크를 신세계가 제공하는 물류 거점에 연계한다.


양사는 협력을 통해 전국 단위의 풀필먼트, 라스트마일 물류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기존에 가능했던 당일, 새벽, 익일 배송을 넘어 2~3시간 이내 즉시배달까지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신세계그룹은 그 예시로 이마트 매장 후방에 위치한 P.P(Picking&Packing) 센터에 상품을 구비해 네이버의 협력 물류업체가 고객에게 최종 배송하는 그림을 제시했다.

양사는 이와 함께 데이터에 기반한 수요 예측, 재고 배치 솔루션을 도입해 판매자의 신뢰도를 높이는 것도 목표 한다. 공동으로 물류 관련 업체의 신규 투자도 적극 검토한다.

리테일 테크 협력

기술 측면의 협력 계획도 공개됐다. 네이버가 보유한 기술을 신세계그룹이 보유한 오프라인 매장 인프라에 결합하는 방식이다. 

스타벅스 등 신세계그룹 매장에 이미 적용된 네이버 스마트주문은 더욱 확대한다. 네이버페이, 스마트 지도 서비스, 영수증 리뷰 등의 기술을 활용하여 온라인 이용자의 오프라인 매장 유입을 촉진한다. 매장 실내에는 인공지능 상품 추천 기술을 활용한 AR(증강현실) 내비게이션 도입을 추진한다. 양사는 네이버랩스의 로봇 기술을 활용하여 오프라인 매장 내부 길 안내, 주차 정산, 짐 들어주기 등의 컨시어지 서비스도 구상하고 있다. 

멤버십 연계


양사는 신세계그룹의 신세계포인트, 네이버의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의 통합 혜택 마련을 논의하고 있다. 신세계가 보유한 유통자산인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스타필드, SSG닷컴에서는 네이버페이를 사용/적립할 수 있도록 한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회원 대상으로 무료 배송 프로모션을 하는 등 양사가 보유한 멤버십 혜택을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국내 온오프라인을 선도하는 양사가 만나 커머스, 물류, 신사업 등 유통 전 분야를 아우르는 강력한 협업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신세계그룹이 가진 온오프라인 유통, 물류 역량과 네이버의 플랫폼, AI기술 등을 결합해 고객들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중소 셀러 등 파트너와도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 전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각자 최고의 역량을 보유한 네이버와 신세계의 협력인만큼 이용자나 판매자 모두 지금까지 상상하기 어려웠던 쇼핑 경험과 다양한 커머스 비즈니스 기회를 기대해봐도 좋을 것”이라며 “동네시장과 대형마트가 양립할 수 없다는 편견을 깨는 협력 사례를 선보이고, 다양한 분야의 SME들과 함께 성장하는 새로운 모델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