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오늘은 TV살 때 호갱 안 당하는 법을 알아보겠습니다.

CES2021에서는 많은 TV가 나왔는데요. 그중에서도 미니 LED가 주력 TV로 등장했죠.

그런데 사실, 미니 LED는 우리가 아는 고오급 TV인 OLED가 아닙니다. 이 TV는 사실 LCD인데요. LG의 QNED, 삼성의 네오 QLED 모두 LCD TV죠. 그런데 이름을 왜 이렇게 헷갈리게 지은 걸까요?

기존 LCD TV는 LCD 화면 뒤에 형광등 같은 큰 LED 전구가 들어있습니다. 전구가 크면 전구 사이에 어두운 부분이 생기죠. 그래서 이 어두운 부분을 밝히기 위해서 전구를 밝게 틀면 부해 보이게 됩니다. 이걸 블루밍이라고 하죠. 왠지 안 좋은 현상인데 이름이 예쁘네요. 그래서 전구를 아주 작게 줄인 것을 미니 LED TV라고 합니다. 화면을 약 2500개로 나눠서 전구 블록을 배치하는데요. 이 방법으로 화면이 벙벙한 문제를 비교적 극복했죠. 그리고, 아주 작은 글자가 잘 안 보이는 화소 밀도 문제나 번인 문제 같은 OLED의 단점도 극복했습니다.


그러나, LCD는 여전히 OLED보다 전구를 적게 사용합니다. AMOLED는 전구가 곧 화면인데요. 여러분이 사용하는 갤럭시와 아이폰에 쓰는 스크린이 OLED입니다. 전구가 곧 화면이기 때문에 까만 부분은 아예 전구를 꺼버릴 수 있죠. 이렇게 하면 명암비가 아주 뛰어나고 좋은 컬러를 낼 수 있게 됩니다. 이 명암비의 완성도가, 고급 TV를 가르는 기준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중요합니다. 문제는, 어려운 기술이라 비싸다는 겁니다. 그래서 삼성과 LG는 비교적 저렴하면서, 얼추 OLED 느낌을 낼 수 있는 미니 LED TV를 선보인 것이죠. 지금은 LED 전구를 모아 놓은 디밍 블록이 약 2500개까지 발전했는데요. 이 디밍 블록이 픽셀 수만큼 늘어나면 이론적으로 OLED와 거의 같은 화면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4K TV의 픽셀은 약 800만개입니다. 그럴 거면 그냥 OLED를 만드는 게 낫겠죠.

미니LED는 TV뿐만 아니라 여러분이 아는 가장 비싼 모니터, 650만원짜리 애플 프로 디스플레이 XDR에도 적용돼있습니다. 델에서도 500만원대의 비슷한 모니터가 나왔죠. 삼성과 LG는 부디, 이 가격 정책을 따라가지 말길 바랍니다.

미니 LED TV가 LCD인 반면에, 마이크로 LED는 OLED입니다. 이 마이크로LED의 전구는 미니 LED보다 더 작습니다. 거의 머리카락 두께 정도인데요. 그래서 아주 작은 스크린을 만들고 레고 블록처럼 끼워 맞춰서 확장하죠. 그럼 120인치 같은 아주 큰 화면을 만들 수 있겠죠. 이론상으로는 더 크게 만들 수도 있는데요. 대신 이 제품은 개비쌉니다. 삼성이나 LG에서도 한달에 겨우 한대를 만든다고 합니다. 그래서 한대에 집 한채 값 정도 하죠. 그 돈 있으면 여러분 그냥 집사세요.


이번 CES에서 가장 충격적인 제품은 하이센스의 프로젝터 TV였습니다. 요즘 돈 많은 집에서 사용하는 초단초점 프로젝터를 TV처럼 만든 제품이죠. 요즘 프로젝터는 TV처럼 선명하기는 하지만 기존 TV와는 차이가 있습니다. 특히 하이센스는 LG의 롤러블 TV처럼 말려있다가 올라가는 TV를 선보였는데요. LG의 스크린은 롤러블 OLED인데 반해서, 하이센스의 이 스크린은 그냥 천입니다. 자동으로 올라가는 천이죠. 천이기 때문에 둘둘 마는 게 당연히 어렵지 않고요. 천 올라가는 속도에 맞춰서 정확하게 프로젝터 레이저가 아주 정확하게 올라가서, 마치 최첨단 기술처럼 보이죠. 기발합니다. 제일 좋은 가정용 초단초점 프로젝터는 600만원 정도하고요. 그걸 TV로 치환하면 OLED 스크린 TV는 3000만원 정도 합니다. 그러니까 여러분, 그냥, 집에서 천을 펼치세요. 물론 프로젝터의 품질은 아주 좋지만, 프로젝터라는 건 감안하시기 바랍니다.

TV를 고를 때는 HDR을 지원하는지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HDR은 밝은 부분은 더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만드는 기술인데요. 고오급 HDR에는 HDR10+와 돌비 비전이 있습니다. 돌비 비전이 약간 더 컬러 기준에서 엄격한 편이지만, HDR 10+를 선택해도 시청에 큰 무리는 없고요. 다만 HDR 10은 또 다른 규격이니 가능하다면 10+를 고르시기 바랍니다. 10+가 장면별로 다른 최적화를 보여준다면, 10은 그냥 모든 화면에 똑같은 HDR을 적용합니다. 여러분, 학교다닐 때 예술적인 학생한테 기존 교육을 강요하면 그 학생들이 반항하잖아요. 바로 제가 그 학생이었는데요. 졸업하고 보니 저는 그냥 예술충이었습니다. 특별히 예술에 재능이 있지 않았어요. 그 결과 쫄쫄이 입는 직장인이 되었죠.

사운드부분도 중요한데요. 돌비 애트모스라고 적혀있으면 믿고 구매하셔도 됩니다. 소리를 분산해서 여러 채널로 들리게 해주는 기술입니다. 그게 아니라도 삼성이나 LG TV의 사운드는 대부분 비슷한 효과가 적용돼 있습니다. 만약 중소기업 TV를 산다고 하면 낮은 소리가 잘 안 들릴 수 있는데요. 저는 중소기업 TV를 쓰는 몇 년 동안은 닉 퓨리가 무슨 말을 하는지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이때는 고민하지 마시고 사운드 바를 하나 구매하는 게 더 낫습니다.

자, 정리해보겠습니다. 마이크로 LED, AMOLED는 OLED TV, 미니 LED, QLED, QNED는 LCD TV. 시중에 파는 LED TV는 모두 LCD 혹은 VN 패널입니다. 이중 제품 완성도로 치면 마이크로 LED, AMOLED, 미니 LED, 일반 LCD 순인데요. 우리 눈이 최고의 화질을 파악할 수 없을 수도 있으니 화질과 가격 밸런스를 맞춰서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누가 뭐래도 최고의 사용성은 가격이니까요. LG와 삼성, 이걸 보시고 계시다면, 최고의 사용성, 보장해주세요.

까다로운 IT는 여러분의 질문과 제보로 이뤄지는데요. 지난번에 차디찬 무관심을 받고 제 마음대로 주제를 만들었습니다. 다음번엔 여러분이 궁금해하는 주제를 설명해드리길 바라며, 구독, 팔로우는 마음대로 하시고 관심 좀 주세요.

글.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
영상. 박리세윤 PD dissbug@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