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금융그룹의 ‘그룹 공동 존(Zone) 기반 인프라 구축’ 사업이 마무리됐다. 이 사업을 담당한 에스넷시스템(각자대표 박효대, 장병강)은 최근 BNK 금융그룹 공동 존 인프라 확대 구축과 서비스 이관까지 모두 마쳤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그동안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등 핵심 금융사에 대해 이원화돼 운영되던 그룹 공동 IT시스템을 비중요업무 중심으로 통합하는 IT전략으로, 그룹 기반 IT 인프라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진행됐다. 인프라단의 통합뿐만 아니라, 추후 시스템 운영 단일화를 고려해 확장 가능한 아키텍쳐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BNK금융그룹 IT 데이터센터 전경. (사진=에스넷시스템 제공)

에스넷시스템은 이번 사업에서 ▲고성능 대용량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그룹 공동 존의 안정적 통합을 위한 기반 환경 구축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에 대비한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기술 적용 등 미래지향형 통신망 구축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SDN은 네트워크 제어 기능을 분리해 논리 또는 가상화된 방식으로 네트워크를 관리·제어를 가능하게하는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이다. SDN 기반 인프라 구축으로 중앙집중화된 제어가 가능해져 운영자의 관리 효율을 높이고, 네트워크 자동화 관리를 통해 비즈니스 민첩성을 확보할 수 있다.

이번 구축 사업에는 에스넷시스템이 개발한 SDN 애플리케이션인 ‘오션(OCEAN)’이 IT 인프라 환경의 통합관리 솔루션으로 적용됐다. 이 솔루션은 서버, 네트워크, 가상화 환경 등 전체적인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자동화된 클라우드 포탈을 통해 보다 손쉬운 인프라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BNK금융그룹은 클라우드와 가상화 기술을 이용해 계열사와 분리된 독립망을 구축했다. 업무 서비스별로 그룹웨어망, 공동후선업무망, DB망, 개발망 등으로 구분하되 클라우드 기술을 이용해 복잡한 네트워크 환경의 단순화 할 뿐 아니라 각 서비스의 가시성을 확보했다. 또한 금융업무 운영에 필수적인 보안 관제 및 모니터링 체계를 갖춰 보다 안정적이고 확장 가능한 그룹 공동존 기반 IT 인프라 혁신이 가능해졌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BNK시스템 김석규 대표는 “그룹IT센터 내 ‘그룹 공동 존’을 마련하여 계열사 공동업무를 통합할 기반환경을 갖췄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금융업무는 계속해서 증가할 것이며, 이에 따라 계열사는 핵심 IT시스템 관리에 주력하고 비중요업무는 IT자회사가 통합 관리함으로써 그룹 IT시너지를 최대화해 그룹 내부 운영 효율은 물론 고객에게 더 편리하고 차별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넷시스템측은 “그간 보수적인 움직임을 보여왔던 금융권 역시 디지털 전환으로 급격하게 변화하는 금융시장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BNK 금융그룹의 공동존 인프라 구축 역시 다가오는 뉴노멀 시대에 대한 대비로 자동화된 시스템 구축 전략이 우선적으로 선행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BNK 프로젝트를 통해 통합 ICT 기술 기반으로 디지털 뉴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스넷시스템은 BNK금융 외에도 국민연금공단, 동행복권, 농협, 신한은행 등 금융분야 데이터센터 구축과 통합 IT센터 운영 사업 등 금융권 IT 인프라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