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말 맥북이 공개될 때 유일하게 실망스러운 점으로는 외관 업데이트가 없다는 것이었다. 하드웨어 설계가 변경되면 내부 설계가 모두 바뀐다. 따라서 외관 역시 변경할 여지가 생긴다. 예를 들어 부품을 조합해서 만드는 제품에서, SoC 형태로 칩이 바뀌었으므로 내부에 더 많은 공간이 발생하면 그만큼 제품을 더 얇게 만들 여지가 생긴다. 그러나 애플은 기존 노트북의 형태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2020 인텔 맥북 에어지만 말 안하면 아무도 모르는 사진

설계 역시 큰 변화는 없다. 맥북 에어의 경우 쿨링팬 자리를 비워놓았고 배터리와 다른 부품들은 거의 동일한 곳에 위치시켰다. 맥북 프로는 인텔 맥북 프로(2020)와 동일한 쿨링 팬을 사용한다. 다만 SoC 구조를 사용하면서 로직 보드 구성이 간소해졌다.

 

2020 M1 맥북 에어지만 아무도 몰라줘서 조바심나는 사진

맥북이 기존의 형태를 그대로 사용하는 이유는 보통 두가지로 추측된다. 우선 재고 혹은 기존 생산 라인 설계를 그대로 사용해 생산 비용이 오르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또한, 기존 맥과 동일한 제품이라는 것을 인식시키기 위해서라는 말도 있다. 기존 제품과 동일하므로 구매를 망설이지 않아도 되지만 성능은 전혀 다르다는 것을 인식시킨다는 뜻이다. 실제로 파워PC에서 인텔 맥으로 전환할 때도 2년 정도는 기존 맥의 형태를 사용했다. 또한, 애플은 M1 맥북 외에도 여전히 인텔 맥북 역시 만들고 있다. 고사양에서는 인텔 맥이 더 고급품이기도 하다. 이 인텔 맥북 프로가 M1 맥북 프로보다 구형이라는 느낌을 주면 안 될 것이다.

그러나 차차 인텔 맥이 줄어들거나 아예 출시하지 않는 시점이 되면 애플도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의 맥북을 출시할 여지가 생긴다. 유출 전문가(팁스터)들은 이 시점을 2022년으로 예상하고 있다.

새로운 맥북 유출 소식에서 가장 반가운 것은 맥세이프의 부활이다. 뉴 맥북부터 시작된 USB-C 형태의 충전기는 범용성 면에서는 확실히 편리하다. 전용 어댑터가 아닌 USB-PD형 어댑터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구형 맥북을 사용하던 사람들은 기억할 것이다. 맥세이프형 충전기가 얼마나 편리하고 안전했는지를. 애플 입장에서도 새로운 맥세이프를 만들어 팔아먹을 여지가 생긴다. 현재의 맥세이프는 2종이며, 맥북이 더 얇아짐에 착안해 새로운 맥세이프가 등장할 것이다.

맥세이프 어댑터

애플은 컨버터를 판매해 수익을 올릴 것이다


새로운 맥북 에어는 당연히 더 얇고 가벼워질 것이다. 현재 맥북 에어의 무게는 약 1.29kg고 두께는 가장 두꺼운 부분 기준 1.61cm다. 다른 제조사들이 대부분 1kg 미만 13.3인치 제품을 내놓고 있는 것에 비교하면 ‘에어’의 이름을 달기가 애매하다. 애플 역시 이 점을 인지하고 1kg 미만 맥북 에어를 내놓거나 화면 크기를 키울 가능성이 높다. 다른 제품들이 거의 측정할 수 없을 만큼 얇은 베젤을 사용하고 있으므로 이 부분의 개선도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맥북 프로 역시 지금보다 얇고 가벼워질 전망이지만, 사람들이 맥북 프로에 요구하는 것이 극단적인 가벼움은 아니므로 다른 특성이 삽입될 것으로 보인다. 바로 SD카드 슬롯이다. 맥북이 SD 슬롯을 포함한 여러 포트를 없애며 우리는 못생긴 허브를 주렁주렁 달면서 얼마나 큰 고통을 겪어왔나. 블룸버그밍치궈의 유출 사항에 따르면, 맥북 프로에 한해 SD카드 슬롯이 돌아온다. 사진을 찍거나 추가 용량을 원하는 이들에게는 더없는 행복한 소식이다. 미디어 소비나 문서 저장 용도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OLED 터치 바는 사라질 것으로 주로 예측된다.

동일한 M1 칩셋을 사용하는 맥 미니 역시 디자인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인텔 제품과 동일한 섀시를 사용하는 M1 맥 미니의 내부는 텅텅 빈 상태다. 내부의 보드 크기 차이는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따라서 맥 미니 역시 인텔 맥 미니가 사라지는 시점에서 디자인 변경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M1 맥인지 인텔 맥인지 모를만한 자료 사진

아이맥 역시 디자인 업데이트가 이뤄질 예정이다. 현재의 아이맥은 10년 전의 형태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으며 이 디자인으로도 충분하지만 더 컴팩트하게 만들어 실내 공간 활용도를 높일 방안이 대두될 것이다. 맥 프로 역시 현재의 절반 크기로 등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맥은 지금의 형태에서 프로 디스플레이 XDR에 근접한 형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유출 소식은 언젠가 적용될 것이지만 2022년 초기가 될지, 연말이 될것인지 2023년이 될지는 알 수 없으므로 현재의 맥북 구매를 망설일 필요는 없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