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가 투자한 미국 사이버보안 기업인 센티넬원이 국내 시장에 진출했다.

센티넬원(CEO 토머 웨인가튼)은 빠르게 확장되고 있는 글로벌 고객 기반과 비즈니스의 고공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 지사를 설립했다고 20일 밝혔다.

센티넬원은 우청하 지사장을 한국 초대 지사장으로, 박정수 이사 기술 전반을 책임지는 기술 총괄로 선임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센티넬원은 지난 해 2월 시리즈 E 펀딩 라운드를 확보한 이후 2020년 한 해 동안 기업 가치가 3배 증가했다. 지난 11월 시리즈 F 펀딩 라운드에서 30억달러 이상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았으며, 시리즈 D 라운드에서 삼성 SDS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우청하 센티넬원코리아 지사장은 “전세계 기업들은 공격적인 위협 환경에 지속 노출돼 있으며, 이같은 위협을 자율적으로 보호하는 솔루션을 원하고 있다. 센티넬원은 인공지능(AI)을 통해 정확한 공격 지점에서 위협을 차단하고, 공격이 침투하기 전에 조직을 보호할 수 있다”며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는 센티넬원에 합류해 함께 비즈니스 성장을 도모하고, 오늘날 가장 파괴적인 공격을 차단할 수 있는 보안 기능을 국내 기업들에게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우청하 신임 지사장은 영업 기회 확대, 우수한 고객 경험 확보 등 국내 사업 전반을 진두지휘하며 전략적인 방향을 책임질 계획이다.

우 지사장은 센티넬원 합류 전, 글로벌 보안 기업에서 25년 이상 활동하며 국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제조, 금융, 공공 부문 및 한국의 주요 산업에 대한 강력한 통찰력과 긴밀한 관계를 활용해 국내 사업 성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박정수 기술 이사는 센티넬원 합류 이전에 팔로알토네트웍스, 시만텍, 신세계 아이앤씨, 안랩 코코넛에서 프리세일즈 및 기술 지원을 담당한 바 있다.

센티넬원의 ‘싱규래리티(Singularity) XDR’ 플랫폼은 엔드포인트 보호(EPP), 엔드포인트 탐지·대응(EDR), 사물인터넷(IoT) 공격면 제어, 컨테이너 및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호(CWPP)를 원활하게 통합해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온-프레미스 등 어떤 환경에서도 전체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 통합 뷰(cohesive view)를 제공한다.

이 플랫폼은 특허 받은 AI 머신러닝 모델을 기반으로 새로운 멀웨어, 변종 멀웨어, 해킹 공격을 예방·중지하고 치료하며, 랜섬웨어 공격을 자율적으로 차단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센티넬원은 랜섬웨어를 즉시 차단하고 무력화할 뿐만 아니라 잠재적으로 영향을 받은 모든 파일을 자동 복원한다.

센티넬원의 아시아태평양 및 일본 지역(APJ) 총괄 에반 데이비슨(Evan Davidson) 부사장은 “우리는 최고의 차세대 글로벌 사이버보안 기업이 되고자 하는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이는 현재와 미래의 공격자들과 싸우며 고군분투하고 있는 핵심 성장 지역을 지원함으로써 달성할 수 있다”라며 “한국은 아태지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나라 중 하나로 전세계적으로 과학적, 기술적, 문화적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우리는 기업들이 빠른 속도로 정교화, 고도화되고 있는 위협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전세계적으로 입증된 지능형 사이버보안 솔루션을 원하고 있다는 점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