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대표 홍원표)는 삼성벤처투자펀드를 통해 차세대 단말 보안 기술로 지목되는 엔드포인트 위협 탐지·대응(EDR) 솔루션을 보유한 미국 센티넬원(SentinelOne)에 투자했다고 9일 밝혔다.

EDR은 PC, 서버, 가상데스크톱 환경(VDI) 등 단말에서 보안위협을 탐지하고 대응 조치해주는 솔루션이다. 신종 악성코드가 매년 급증하고 있고 해킹기술이 진화함에 따라 새로운 악성코드와 해킹공격을 머신러닝으로 탐지하고 실시간으로 대응해주는 EDR이 부상하고 있다.

회사측에 따르면, 센티넬원 EDR은 AI 머신러닝 기술로 다양한 악성코드 유형을 학습해 신종·변종 악성코드와 해킹공격을 차단한다. 또 해킹 공격이 감지되자마자 침입경로 로그파일을 분석해 해킹 취약 경로를 막아 추가 피해가 없도록 해준다. 랜섬웨어 공격시 EDR솔루션이 탐지 즉시 랜섬웨어를 삭제해 무력화시키고, 피해를 입은 파일들은 미리 백업한 데이터로 복원시켜 주는 기능을 제공하는 것도 특징이다.

삼성SDS는 센티넬원의 EDR솔루션으로 PC 등 단말 보안이 필요한 고객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한성원 삼성SDS 보안사업담당(상무)은 “자체 보안솔루션에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추가해 고객에게 최고 수준의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SDS는 최근 미래 핵심 기술 확보와 성장을 위해 해외 기술 기업 투자와 사업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서버리스 컴퓨팅 기술을 보유한 이스라엘 이과지오(Iguazio)와 애플리케이션 연계 솔루션을 제공하는 미국 회사인 지터빗에 투자했다. 보안업체로는 대표적으로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한 엔터프라이즈 면역시스템(EIS) 분야를 개척한 영국의 사이버보안 업체 다크트레이스에 투자한 바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