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인공지능 반도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10월 발표한 ‘인공지능 반도체 발전전략’ 후속조치로 13개 인공지능 반도체 지원사업에 총 1253억원을 투자하고, 사업공모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정부는 ▲핵심기술 개발(R&D) 지원 ▲혁신기업 육성 ▲산업기반 조성 3개 분야와 관련된 사업을 진행한다.

추진하는 사업은 2020년부터 추진하던 9개 사업에 4개 사업, ▲PIM 반도체 개발▲소프트웨어 역량 강화 ▲국산 반도체 실증 지원 ▲혁신기업 육성이 추가됐다.


단계 나눠 체계적으로 지원


정부는 핵심 기술의 성장 단계를 ▲원천기술 ▲상용화 응용 기술 ▲실증으로 구분해 지원할 방침이다. 먼저, 과기정통부는 설계·소자·공정기술 혁신, 뇌 신경모사 신소자 기술 등 원천기술 R&D와 관련된 19개 과제를 수행한다. 한국이 선두를 달리고 있는 메모리 기술에 프로세서를 통합한 신개념 PIM(Processing in Memory) 개발 사업은 2단계에 걸쳐 적극 투자할 예정이다.


상용화는 산학연을 통해 추진한다. 정부는 시스템 반도체의 핵심인 팹리스 기업을 대상으로 연구소와 대학의 원천 기술을 이전하고, 인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다른 분야에 비해 부족했던 국내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를 위해 ‘인공지능 반도체 소프트웨어 핵심기술 개발’ 사업도 추진한다. 예상 투자 금액은 75억원이다.

기술 토대가 마련된 이후에는 ▲공공·민간데이터 센터 ▲디지털 뉴딜 프로젝트 등에 시범 도입해 실증사업을 진행한다.

기업 육성 및 산업 기반 조성에도 투자한다. 먼저 스타트업, 중소·벤처 팹리스 기업 8곳을 선발해 미세공정 전환, 신규 설계자산(IP) 개발과 활용, 소프트웨어 최적화 등 실질적인 기술애로를 해소하는 사업을 추진사항에 포함했다. 팹리스 기업을 대상으로 필요한 산업 교육도 지원한다.

인력 양성에도 투자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고급 인력 양성을 위해 대학 내에 ‘인공지능·시스템반도체 연구인력 양성 전문센터’ 3개소를 추가 설치하고, 석·박사급 인재를 양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공지능 대학원에는 ‘인공지능 반도체 관련 과목’ 개설하고, ‘인공지능 반도체 설계 경진 대회’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투자 지속하는 과기정통부, 앞으로는?


과기정통부는 지속적으로 인공지능 반도체에 투자할 예정이다. 정부는 “2030년 세계 시장의 20%를 점유하고 ‘제2의 D램’을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성과도 있었다. 작년에는 국가 R&D를 통한 출연연·기업 협력으로 데이터센터용 인공지능 반도체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면서 연구성과를 가시화한 바 있다. 성과를 기반으로 이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발전전략’을 수립하기도 했다.

올해에는 지난 해 출범한 ‘차세대지능형반도체사업단’과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인공지능 반도체 포럼’ 등과 소통하면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성과 발표와 투자상담회, 기술이전·활용 지원, 수요기업과의 연계 등을 추진하고, 설계기업-파운드리-수요기업간 연대와 협력하며 기술·산업 생태계 발전에 필요한 정책과제를 지원·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2021년에는 지난해 마련된 제반정책을 차질 없이 본격적으로 시행해, 우리나라가 메모리반도체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반도체 분야에서도 선도국가가 될 수 있도록 2030년 종합 반도체 강국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인턴기자> youme@byline.network

--------------------------------------------------
[웨비나 안내]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지속적인 운영 인텔리전스
    일시 : 2021년 1월 21일(목) 14:00~15:00
사전등록 하러가기
--------------------------------------------------
[웨비나 안내] 코로나19 예방·치료를 위해 노력하는 제약·의료기관 사이버방어 전략
    일시 : 2021년 1월 27일(수) 14:00~15:00
사전등록 하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