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이 컨테이너 및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보안 혁신 기업인 스택록스(StackRox)를 인수할 계획이라고 12일 발표했다.

스택록스는 엔터프라이즈 보안 혁신을 목표로 2014년에 설립됐다. 최근 2년간 쿠버네티스 보안을 주력으로 발전해왔다.

이번 인수로 레드햇은 스택록스의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보안 기능을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와 통합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안전하게 구축, 배포, 실행할 수 있는 단일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다.

쿠버네티스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핵심인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의 기반이다.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 도입이 증가함에 따라 해결해야 하는 과제도 늘어나고 있다. 가트너에 따르면, 기업 내 프로덕션 환경 배포를 위한 컨테이너 사용은 여전히 보안, 모니터링, 데이터 관리 및 네트워킹 우려로 인해 제약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의 최신 워크로드를 위한 안전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게 레드햇의 설명이다.

컨테이너 보안은 결국 리눅스 보안이다. 레드햇은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Red Hat Enterprise Linux)를 시작으로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을 보호할 새로운 표준을 만들고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 엔터프라이즈 오픈소스 보안 분야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오픈시프트는 컨테이너를 보호하기 위해 계층화된 접근 방식을 취한다. 중요한 애플리케이션 환경에서 컨테이너를 개발, 배포, 실행에 이르는 컨테이너 수명주기 전반에 걸쳐 보안을 통합한다.

레드햇은 스택록스의 보안 기능을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포트폴리오 전반에 추가해 보다 간편하고 일관된 통합 보안 환경을 마련할 계획이다. 레드햇은 스택록스를 통해 쿠버네티스의 기본 제어를 확장 및 세분화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워크로드의 보안 방식을 혁신하고, 컨테이너 빌드 및 지속적인 통합과 개발(CI/CD) 단계로 보안을 이동해 전체 IT 스택과 라이프사이클에 걸쳐 강화된 보안을 제공하는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레드햇에 따르면, 스택록스는 컨테이너 중심으로 제공해온 1세대 컨테이너 보안 플랫폼과는 달리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보안 플랫폼으로 차별화했다. 이를 통해 기업은 쿠버네티스와 동일한 선언 접근 방식(declarative approach)을 활용하여 애플리케이션을 확장하는 동시에 필요한 보안을 유지하며 정책을 보다 쉽게 제어하고 시행할 수 있다.

스택록스 소프트웨어는 모든 쿠버네티스 클러스터에 대한 가시성을 제공한다. 쿠버네티스 클러스터 인프라에 직접 시행과 심층 데이터 수집을 위한 구성요소를 배포함으로써 보안을 구현하는데 필요한 시간과 노력을 줄이고, 보안 분석과 조사 또는 문제해결 과정을 간소화한다. 수백 개의 내재된 컨트롤을 포함하는 스택록스 정책 엔진으로 보안 모범사례, CIS(Center of internet Security) 벤치마크와 미국 표준기술연구소(NIST) 표준,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의 구성 관리와 런타임 보안을 적용할 수 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외에도 스택록스는 아마존 엘라스틱 쿠버네티스 서비스(EK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쿠버네티스 서비스(AKS)와 구글 쿠버네티스 엔진(GKE)을 비롯한 여러 쿠버네티스 플랫폼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스택록스는 애플리케이션 파이프라인과 고객의 기존 레지스트리, 이미지 스캐닝과 CI/CD도구에 직접 통합돼 데브섹옵스(DevSecOps)를 단순화하고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을 보다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스택록스는 2020년 10월에 큐브린터(KubeLinter)를 출시했다. 큐브린터는 개발 프로세스 초기에 프로덕션 환경 준비 및 보안을 지원하는데 중점을 두고 쿠버네티스 야믈(YAML) 파일과 헬름(Helm)차트의 올바른 구성을 분석하는 오픈소스 프로젝트이다.

레드햇의 오픈소스 전통에 따라 레드햇은 스택록스의 기술들을 인수 후 오픈소스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큐브린터 커뮤니티와 새로운 오픈소스 커뮤니티들을 계속 지원하게 된다.

폴 코미어(Paul Cormier) 레드햇 최고경영자(CEO)는 “쿠버네티스 워크로드와 인프라 보안은 단편적인 방식으로 이뤄질 수 없다. 보안은 사후에 고려되는 것이 아닌, 모든 배포에 통합되어야 한다”며 “레드햇은 오픈시프트의 계층화된 보안 접근 방식에 스택록스의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기능을 추가했다. 이는 IT 환경에서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통해 모든 기업에 프로덕션-레디 오픈 이노베이션을 제공한다는 레드햇의 미션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카말 샤(Kamal Shah) 스택록스 CEO는 “레드햇에 합류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멀티 클라우드 및 엣지 배포를 위한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보안 플랫폼과 쿠버네티스 플랫폼을 결합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는 컨테이너 및 쿠버네티스 보안에 대한 스택록스의 혁신적인 접근 방식을 입증한다. 레드햇은 기업이 어디서나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안전하게 구축, 배포,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하는 우리 비전을 가속하는 이상적인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이번 인수는 2021년 1분기에 마감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