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삼성전자 미디어 컨퍼런스를 주관한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출처=CES 생중계 캡처)

모든 제품은 ‘사람’에 초점을 맞췄고, 삼성 생태계는 사람들의 일상에 더 깊이 파고들고 있다. CES 2021에서 열린 프레스컨퍼런스에서 삼성이 주고 싶어하는 메시지다.

11일(현지시각) 삼성전자는 온라인으로 개최된 CES 2021에서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일상’(Better Normal for All)’이라는 주제로 프레스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여러 신제품과 새 기술을 선보였다. 무엇보다 사람에 초점을 둔 컨퍼런스 콘셉트가 인상적이었는데, ‘맞춤형 가전’과 ‘인공지능(AI) 로봇’, ‘지속 가능한 제품’ 등으로 키워드 정리가 가능하다.

컨퍼런스를 주관한 승현준 삼성전자 사장은 “기술은 사람을 위하고, 개인의 취향과 개성을 반영하며, 쉽고 편리한 방향으로 보다 나은 일상을 누리게 한다”면서 “삼성의 혁신은 사용자 개개인에게 집중해 취향과 개성을 표현하는 것을 궁극의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표 맞춤형 가전 제품, 기술력으로 극대화시킨 개인화 추구


과연 나에게 ‘찰떡’인 가전 제품이 있을까. 삼성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각 개인에 최적화한 가전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BESPOKE)’냉장고(출처=CES 생중계 캡처)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BESPOKE)’냉장고(출처=CES 생중계 캡처)

그 사례로 승현준 사장은 개인의 취향과 주거공간에 따라 제품의 색상과 모델을 선택할 수 있는 ‘비스포크(BESPOKE)’ 냉장고를 언급했다. 올봄 처음으로 북미 시장을 공략하는 해당 제품은 국제 디자인 공모전 IDEA에서 수상했고, 2년 연속 CES 혁신상을 받아 디자인과 기술력을 입증받았다고 삼성 측은 설명한다.

승현준 사장은 “비스포크는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원하는 대로 형태와 기능을 구성할 수 있는 게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TV에서도 사용자 환경에 맞게 선택할 수 있는 제품군이 등장했다. 세로와 가로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더 프레임(The Frame)’과 초대형 홈 시네마를 겨냥한 ‘더 프리미어(The Premiere)’ 제품 등, 다양한 공간에 적용 가능한 TV 제품이 예시로 들어졌다.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출처=CES 생중계 캡처)

승현준 사장은 “내 집 어디서나 누릴 수 있는 개인화된 경험이 필요하다”면서 “이제는 TV도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를 반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AI) 로봇이 가전과 만났다, ‘보다 나은 일상’을 위하여


“인공지능은 더욱 개인적이며, 예측 가능하다” 승현준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인공지능(AI)과 로봇 제품군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를테면 새로운 AI 가전인 ‘삼성 제트봇 AI’가 그것이다.

‘삼성 제트봇 AI’ 로봇청소기(출처=CES 생중계 캡처)

‘삼성 제트봇 AI’ 로봇청소기(출처=CES 생중계 캡처)


제트봇 AI는 인텔의 인공지능 솔루션(Intel Movidius)이 탑재된 로봇청소기다. 삼성전자 측은 제트봇 AI에 진화된 사물인식 기술이 적용돼, 주변 물체를 스스로 식별하고 분류하며 최적의 청소 경로를 찾아 자율 주행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AI 솔루션과 라이다(LiDAR) 센서, 3D 센서를 활용해 작은 장애물을 판별할 수 있기 때문에 깨지기 쉬운 물건이나 전선, 양말, 반려동물의 배변 등을 회피해 청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제트봇 AI와 함께 ‘스마트싱스 펫(SmartThings Pet)’서비스도 공개했다.

이 서비스는 제트봇 AI의 카메라, 센서를 활용한 반려동물 케어 서비스로 원격으로 반려동물의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맞춤형 음악 콘텐츠를 재생하거나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을 원격 제어한다.

승현준 사장은 “제트봇 AI와 스마트싱스 펫 서비스는 상반기에 한국, 미국에 우선 도입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현재 연구 중인 신형 로봇 ‘삼성봇 핸디(Samsung Bot Handy)’를 이날 행사에서 처음 공개하기도 했다. 스스로 물체 위치나 형태 등을 인식해 잡거나 옮길 수 있으며 식사 전 테이블 세팅과 식사 후 식기 정리 등 가사를 돕는 미래 서비스 로봇이다.

‘삼성봇™ 핸디'(출처=CES 생중계 캡처)

‘삼성봇™ 핸디'(출처=CES 생중계 캡처)

승현준 사장은 “로봇은 AI 기반의 개인화된 서비스의 정점으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최적화된 결합을 통해 개인 삶의 동반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삼성이 꿈꾸는 지속 가능한 미래는?


한편 이날 승현준 사장은 “삼성전자의 차세대 기술이 더 밝고 희망찬 미래를 만드는 데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 살펴봤다”며 신제품과 기술 외에도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당사의 노력도 비중 있게 다뤘다.

CES 혁신상을 수상한 ‘수어 화면 자동 확대 서비스’, 색각 이상자를 위한 보정 앱인 ‘씨컬러스(SeeColors)’ 등을 대표적인 예로 일컬었다.

갤럭시 업사이클링 프로그램 사례(출처=CES 생중계 캡처)

색각 이상자를 위한 보정 앱인 ‘씨컬러스(SeeColors)’(출처=CES 생중계 캡처)

아울러 삼성전자는 올해 출시되는 Neo QLED와 QLED 신제품에 태양광이나 실내조명으로 충전하고 재생 플라스틱을 적용한 솔라셀 리모컨을 도입해 온실가스 저감에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CES 2021 삼성전자 미디어 컨퍼런스를 주관한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출처=CES 생중계 캡처)

삼성전자는 이 밖에도 ▲저전력 그린 메모리 기술 ▲가전제품에 사용되는 물과 전기를 절약하는 AI 기술 ▲구형 스마트폰을 이용한 안구 질환 검사 장치 ▲TV 포장재로 소형 가구를 만들 수 있는 에코 패키지 적용 등을 소개하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호준 인턴 기자> nadahoju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