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또다시 엇갈린 희비

지난해 영업재개를 한 케이뱅크의 질주에 또 다시 제동이 걸렸다. 최근 이문환 케이뱅크 행장이 돌연 사임했다. 케이뱅크는 곧바로 은행장 직무대행체제로 전환, 이번 달 내로 신임 행장을 선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반면, 카카오뱅크의 윤호영 대표는 주주총회가 열리는 3월까지 임기가 연장됐다. 금융권에서는 지금까지의 성과를 바탕으로 윤 대표의 재연임을 확실시하고 있는 분위기다. 연초부터 분위기가 좋은 카카오뱅크와 이제 겨우 영업 정상화를 이룬 케이뱅크의 희비가 또 다시 엇갈렸다.

지난 7일 이문환 케이뱅크 행장이 사임했다. 취임 1년 만이다. 당초 이 전 행장의 임기는 2022년 3월까지로, 약 1년이 더 남은 상태였다. 사임 이유에 대해 케이뱅크 측은 “일신상의 이유”라며 말을 아꼈다. 케이뱅크는 경영진 공백을 없애기 위해 곧바로 은행장 직무대행체제로 전환했다. 정운기 부행장이 은행장 직무대행을 맡았다. 케이뱅크는 이달 내 주주총회를 열고 신임 행장을 선임할 계획이다.

이 전 행장은 지난해 3월, 2대 행장으로 취임했다. 이 전 행장은 KT 기업통신사업본부장, 전략기획실장 등을 거쳐, 2018년부터 2년 동안 비씨카드 사장을 역임했다. 이 전 행장이 취임한 이후 케이뱅크는 그동안의 과제를 하나 둘 해결해왔다. 자본금 부족인 상태였던 케이뱅크는 작년 6월, 약 4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받고 영업을 재개했다. 또 오랫동안 발목 잡아왔던 대주주 적격성 심사도 통과하며 정상화 절차를 밟아나갔다.

어렵게 정상화를 이룬 케이뱅크는 최근 대대적인 앱 개편에도 나섰다. 금융권, 핀테크의 종합 플랫폼화에 대응해 자사의 모바일 뱅킹 앱에서 여러 은행 계좌를 관리할 수 있는 ‘오픈뱅킹 종합통장’으로 탈바꿈하겠다는 취지다. 케이뱅크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그룹사, 주주사와의 제휴를 확대할 계획이다.

그러나 그룹 및 주주사들과의 시너지 모색에 앞장서던 이 전 행장이 돌연 사임하면서, 케이뱅크의 전략에 차질이 생길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 전 행장은 오랫동안 KT와 자회사에 몸담은 만큼, 제휴사와의 시너지를 강조해왔다. 관련해 케이뱅크 관계자는 “새로운 행장이 취임해도 지금까지 케이뱅크가 추진해 온 계획과 전략은 차질 없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왼쪽부터 케이뱅크 이문환 전 행장,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 (사진=각 사)

반면, 카카오뱅크의 경우 윤호영 대표의 재연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윤 대표의 임기는 2021년 1월 2일 만료됐으나, 3월 열리는 주주총회까지 임시 연장된 상태다. 금융권에서는 윤 대표의 재연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예상대로라면 윤 대표의 연임은 두 번째다. 앞서 지난 2017년 부임된 윤 대표는 2019년 1월 한 차례 연임한 바 있다. 특히 2020년 1월, 단독 대표 체제 이후에도 윤 대표는 꾸준한 성과를 냈다. 카카오뱅크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입지를 넘어 시중은행 등 전통 금융권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특히 윤 대표 부임 이후 카카오뱅크는 흑자전환, 기업공개(IPO) 등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9년에는 출범 2년 만에 당기순이익 137억원의 첫 흑자를 보였다. 2020년 3분기에도 누적 당기순이익 859억원을 기록하며, 4분기에도 흑자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카카오뱅크가 IPO를 앞두고 있어, 윤 대표의 연임은 더욱 확실시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3월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윤 대표의 거취를 결정할 계획이다.

다만,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면서 “대표 선임은 1~2월 중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거쳐 3월 주주총회에서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첫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