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퍼런스 세션에 참여한 삼성전자의 그레이스 돌란 북미지역 마케팅 부사장(가운데) (출처=CES 2021 캡처)

삼성전자의 그레이스 돌란(Grace Dolan북미지역 마케팅 부사장이 차세대 TV를 둘러싼 ‘8K 논란’부터 ‘팬데믹 이후’의 전망까지의 이야기를 다양하게 풀어내며 관심을 모았다.

12(현지시간), 삼성전자의 그레이스 돌란(Grace Dolan) 북미지역 마케팅 부사장은 ‘CES 2021’에서 열린 컨퍼런스 세션에  참가, 삼성의 차세대 TV를 조망했다. 세션은 ‘주목받는 차세대 TV 라는 주제로 진행됐으며 약 30분간 이어졌다. 폭스 스포츠의 마이클 데이비스 상무와 마들렌 놀란 ATSC 회장도 함께 자리했다.

그레이스 돌란 부사장은 ‘몰입형 영상 경험’에 대한 자신의 생각으로 세션의 포문을 열었다. 

돌란 부사장은 “우리는 오랜 기간 TV를 만들어왔다. 그래서 ‘몰입’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우리는 소비자 경험을 가장 먼저 생각한다. 소비자가 콘텐츠를 어떻게 즐기는지가 가장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과거에는 현실을 반영하는 이미지와 소리가 중요한 부분이었다. 다만 차세대 TV 사업으로 나아가면서몰입감을 더 신경 쓰게 됐다. ‘몰입감이라는 것이 소비자에게 어떤 의미이고, 어떻게 하면 TV를 통해 다음 단계의 영상 경험을 느낄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돌란 부사장은 8K 해상도 TV가 가진 문제점에도 생각을 밝혔다. 그동안 8K 해상도 TV는 제대로 시청 가능한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비판을 꾸준히 받아왔다.

그는 “솔직히 말하면, 4K  볼 수 있는 콘텐츠도 아직은 한정되어 있다. 우리는 이제서야 막 발전하고 있다. 8K에서도 시청 가능한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서 조금씩 노력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업계가 받쳐주지 않는다면 가능하지 않다. 8K를 지원하는 콘솔이 나오고 발맞춰 발전해가는 게임 산업도 볼 수 있다. 일본이나 다른 국가보다 미국의 8K 수준은 낮다. 하지만 미국도 비슷한 수준으로 곧 도달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돌란 부사장은 ‘차세대 TV로 소비자가 무엇을 얻게 될 것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개인화된 경험“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앞으로 화면 속에 개인화된 경험을 구축하게 됐다”면서 “소비자는 자신이 보고 싶은 콘텐츠를 위한 맞춤화된 설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통적인 방송 경험에서는 콘텐츠 제작자와 크리에이터가 분리돼 있었다”라며 “차세대 TV로 두 세계가 합쳐지는 기회가 될 것이다. 과거에는 경험하지 못한 이 경험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팬데믹 관련 질문도 잇따랐다. 돌란 부사장은 ‘제조사의 책임’을 언급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마음가짐도 드러냈다.

돌란 부사장은 “TV 산업은 현재 가장 적절한 시기를 맞았고 소비자들은 집에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즐긴다”며 “이러한 경험을 더 현실처럼 만들고, 과거보다 더 낫게 만드는 것은 제조사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단순히 TV 프로그램으로 즐기는 경험보다 원격수업이나 가사 돌봄 등 소비자들은 팬데믹 상황에서 더 많은 것을 스크린으로 경험한다. 소비자들이 기술력을 가장 필요로 한시기에 삼성전자가 돕게 돼서 기쁘다”고 덧붙였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호준 인턴 기자> nadahojun@byline.network


--------------------------------------------------
[웨비나 안내]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지속적인 운영 인텔리전스
    일시 : 2021년 1월 21일(목) 14:00~15:00
사전등록 하러가기
--------------------------------------------------
[웨비나 안내] 코로나19 예방·치료를 위해 노력하는 제약·의료기관 사이버방어 전략
    일시 : 2021년 1월 27일(수) 14:00~15:00
사전등록 하러가기